26일, 한국과 북측이 동해선·경의선 철도 연결을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키로 합의하면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가 쓴 '3층 서기실의 암호' 내용 중 "남북 철도 연결은 북한 해안에 주둔한 방어부대 이전에 따른 비용 문제와 연관되기 때문에 어려울 것"이라고 적은 대목이 주목을 받고 있다.

태 전 공사는 자서전 '3층 서기실의 암호'에서 남북철도 사업에 대해 "공허한 얘기"라며 이같이 적었다. 2000년 6·15 정상회담과 북·러 정상회담 직후에도 남·북·러 철도 연결 얘기가 나왔지만, 불발에 그친 것도 그 때문이란 것이다.

그러면서 태 전 공사는 "북한 군부는 6·25전쟁에서 전세(戰勢)가 역전된 원인을 인천상륙작전 때문이라고 보고 수십 년에 걸쳐 동해안 철도를 따라 방대한 해안 방어선을 구축했다"며 "철도 현대화 사업이 벌어지면 해안 방어선을 다시 구축해야 한다"고 적었다. 북한 당국이 이런 부담을 감당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경제적 이익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포기했다는 것이다.

이어 태 전 공사는 "'떠먹여 줘도 못 먹는' 북한 체제의 한계 때문에 한반도 종단 철도 건설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적었다.
  1. 황대관 2018.07.01 08:06 신고

    너무나 그리 부정적으로만 보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어째든 어려워도
    시작은 해봐야지 않겠어요..

  2. 진주모 진주모 2018.07.01 10:19 신고

    적화통일이 숙원인 개정은이 살아 있는 상태로요?ㅋㅋ 민족민족 지겹구려, 왜 손해 보는 장사를 해야되오? 이제 이산가족도 거의 죽었고, 더군다나 일제 때 일본인보다 대한민국인을 더 무참히 몇배나 더 죽인 공산당 ㅅㄲ들과 민족민족 거리며 통일을?ㅋㅋㅋ 개가웃것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