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현지시간)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서한을 통해 미.북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회담과 관련해 진행된 협상과 논의에 있어 김 위원장의 시간과 인내, 노력에 깊은 감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이 만남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전달받았지만 미국에게는 완전히 상관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되기를 매우 고대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슬프게도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을 봤을 때 이 오랫동안 계획됐던 만남을 갖는 게 현 상황에서는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편지를 통해 싱가포르 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전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핵 역량을 얘기하는 데 미국의 핵 역량은 매우 크고 강력하다"며 "이들이 절대 사용될 일이 없기를 신에게 바란다"고 넌지시 경고했다.

이어 "두 사람 사이에 훌륭한 대화가 만들어지고 있고 궁극적으로는 대화가 중요하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언젠가는 만나게 되기를 매우 고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 북한에 억류됐다) 현재 가족들 품으로 돌아간 인질들을 풀어준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는 훌륭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이 가장 중요한 회담을 갖는 것과 관련해 마음이 바뀌면 주저하지 말고 전화나 편지를 달라"고 전했다.

특히 "북한을 비롯해 전세계는 지속될 평화와 위대한 번영, 그리고 부유함을 위한 훌륭한 기회를 잃게 됐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런 기회를 잃은 것은 역사에 진정으로 슬픈 순간"이라고 말했다.
22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이 (다음 달 12일에) 열리지 않을 아주 상당한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날 비핵화 방식에 대해서는 한번에 모든 걸 타결(일괄타결-all-in-one)하는 게 훨씬 낫다고 밝혔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만난 뒤 한국과의 고위급 회담을 전격 취소하고 미.북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 있다고 협박한 뒤 나온 반응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의 태도가)어느 정도 변했다”며 “나는 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가 일괄타결(all-in-one) 방식으로 이행돼야 하는지, 혹은 보상을 줘가며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일괄타결을 선호한다”는 분명한 입장을 내놨다.

이어 “물리적 이유로 이런 방식이 그대로 적용되지 않을 수도 있다”며 “그런 물리적 이유로 아주 짧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본질적으로 그것은 일괄타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한국을 과거에 도왔다는 것을 잊지 말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전례 없는 기회를 맞고 있다”며 “완전한 비핵화를 할 경우 25년 혹은 50년 뒤 미래에 가서 뒤를 돌아볼 때 자신이 북한과 세계에 한 일에 대해 매우 자랑스러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통일에 관해서는)장기적으로 이는 남북한 당사자들에 달려있다”면서도 “지금 당장의 목표는 남북한 모두의 성공”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세계적인 기업인 삼성과 LG, 조선업 등 한국이 이룬 번영을 거듭 언급하며 “북한도 이렇게 성공한 뒤 궁극적으로 미래에 하나의 코리아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