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경고성 발언'에 대해  "한·미 공조를 계속해서 유지해 나가자는 취지로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0일 '한·미 워킹그룹' 출범 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와 북한 비핵화가 남북한 관계 개선 속도에 뒤처지지(lagging) 않도록 하길 원한다는 것을 한국 측에 분명히 밝혔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워킹그룹 구성은) 한·미 두 나라가 서로 딴소리를 하지 않고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국이나 한국이 독자적인 행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도 했다.

이를두고 AP통신은 "(한국에) 주의를 촉구한 '경고의 말(word of caution)'"이라고 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문재인 정부만 이를 완전히 다르게 받아들인 것 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 발언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 관계(개선)가 남북 관계에 뒤처져선 안 된다'고 하지 않았나. 이는 북·미 관계도 그만큼 더 속도를 내서 성과를 거두자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러니 한.미 공조에 균열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가재는 게 편이라고 했던가, 조윤제 주미 대사도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한·미 간 균열 보도는 상당히 과장된 측면이 있어 보인다"고 했지만 누가봐도 언론은 제대로 지적하고 있는데 '문재인 정부'만 다르게 받아들이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미국이 "야이 XX야"라고 욕을 해야지 알아들을텐가?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는 이 정부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