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완전한 비핵화에는 북한이 신고한 시설들뿐만 아니라 모든 시설들이 분명히 포함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완전한 비핵화 전에는 경제 지원과 제재 완화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가 완전해졌는지 확실하게 확인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북한이 큰 노력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중요한 건 과거에도 이런 노력이 많이 있었고 전세계가 북한을 비핵화하는 노력은 오랫동안 이어졌으나 문제는 악화되기만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지도자와 미국과 북한, 그리고 전세계에 좋은 결정을 도출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과의 연락사무소 개설이나 관계 정상화 합의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은 "이중 일부에 대한 논의는 매우 빨리 열릴 것 같다"면서도 "미국이 원하는 건 종이 조각이나 약속 정도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큰 전략적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역사적으로 김정은은 핵무기 프로그램이 북한에 안전을 제공한다고 믿어왔지만 미국과 전세계와 좋은 관계를 갖는 것으로부터 안전이 올 수 있다고 믿는 큰 변화까지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주민들에게 그들이 요구하는 체제 보장을 확실히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은 그들이 필요로 하는 체제 안정을 위해서는 경제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길이 앞에 놓여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싱가포르 회담이 성공적이라면 일본과 한국, 중국뿐만 아니라 많은 국가들이 북한 경제 지원 문제에 동참하려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일본은 납북자 문제 등 모든 사안들이 해결될 때까지 북한에 경제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안됐다는 기자의 지적에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 이뤄질 경제 개방은 미국이 비핵화 절차를 완료했을 때에만 일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경제 지원 역시 이런 일들이 이뤄지기 전에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6일(현지시간), 정치 매체 더힐에 따르면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존 볼턴)국가안보보좌관이 싱가포르에 간다. 그도 대화의 일부가 될 것"이라면서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볼턴 배제설을 일축시켰다.

지난주 백악관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회의에 볼턴 보좌관이 동석하지 않은 것을 두고 북미 대화 국면에서 볼턴의 역할이 뒷전으로 밀린 것 아니냐는 루머들이 나돌았다.

그러나 당시 상황에 관해 콘웨이 고문은 "전혀 아무 의미도 없다"며 "그(볼턴)가 다른 업무를 맡고 있었거나, 세부적인 팀에는 함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사실상 그렇게 되길 원하는 이들의 생각일 뿐 사실은 달랐다는 것이다.

이와 비슷한 상황으로 재팬 패싱을 원하는 국내 일부 여론과는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보다 먼저 아베 일본 총리를 만나기로 정하면서 재팬 패싱설을 잠재웠다.

앞서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7일 백악관에서 아베 총리를 만나 다음주 열릴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히면서 오히려 코리아 패싱 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