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미 국방부는 데이나 화이트 대변인 성명을 통해 "8월로 예정된 방어적 성격의 ‘워게임’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위한 모든 계획을 유예했다"고 밝혔다.

이날 데이나 화이트 대변인은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약속과 일관되며 동맹인 한국과의 협력 아래 내려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추가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여전히 조율하고 있다"며 "추후의 ‘워게임’에 대해선 어떤 결정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화이트 대변인은 또 "이번 주 짐 매티스 국방장관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 문제와 관련해 국방부에서 만남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 밖에서 실시되는 태평양 지역의 훈련들에는 어떤 영향도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백악관 역시 북한이 미국이 싱가포르에서 봤던 것처럼 선의의 행동을 이어가는 한 미-한 연합 군사훈련이 현 시점에서 일시 정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는 8월로 예정된 미-한 군사훈련이 유예된다는 언론 보도의 진위 여부를 묻는 질문에 샌더스 대변인은 "현재 이에 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대한민국 정부도 “긴밀한 공조를 거쳐 8월에 실시하려고 했던 방어적 성격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의 모든 계획 활동을 중단(suspend)하기로 했다”며 "이번 결정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목표로 한 미-북 대화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과 협상하는 동안 ‘워게임(전쟁연습)’을 중단하겠다는 것은 자신의 요구였다"며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결렬되면 즉각 훈련을 재개할 것이고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길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의 대가로 정전 협정을 대체하겠다는 약속을 했다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현재 이 절차의 세부 사안을 마무리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폼페오 장관의 발언은 당연히 확인하겠다"면서도 "이 세부 내용들을 마무리할 국무부와 국방부에 문의하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17일 김정은과 전화통화를 했느냐는 질문에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회담 이후 세부 작업을 진행 중인 여러 행정부 관리들과 대화한 것은 알지만 현재 두 지도자가 전화통화를 했다는 것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어 "세부 내용이 있으면 계속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15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북한과 전화통화를 할 계획"이라면서도 정확히 누구와 전화통화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14일(현지시간), VOA(미국의소리)와 인터뷰에서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북한은 약속을 위한 약속만 이어가고 진정한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해선 안 된다"고 한목소리로 말했다.

이날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즈 의원은 "현재까지 북한은 더 많은 약속을 만들기 위한 약속만 하고 실질적인 합의는 하지 않았다"며 "북한의 행동을 보기 전 미국이 먼저 연합훈련을 취소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연합훈련은 지속돼야 한다"며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상원 외교위 소속인 벤 카딘 민주당 의원도 "연합훈련을 연기 또는 중단할 경우에는 미국 안보에 미칠 영향과 북한 핵무기 포기에 관한 진전 상황을 비교하며 판단해야 하는데 현재 북한은 실질적인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그래서)연합훈련 중단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구체적 행동을 취하기 전까지 미국은 어떤 양보도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 트럼프 대통령 잘 몰라서 하는 소리. 연합 훈련은 수시로 중지했다가 재개 할 수 있는 것 아니다.

상원 외교위 소속인 크리스 쿤스 민주당 의원도 "연합훈련은 수년 동안 미국, 한국, 일본군의 준비태세와 훈련, 그리고 통합에 기여해온 가치 있고 중요한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연합훈련을 취소할 수 있어 상당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명확한 양보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달성을 위한 명확한 시간표조차 없이 연합훈련을 취소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연합훈련이 바로 재개될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연합훈련은 보통 수개월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며 매우 복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