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현지시간), VOA(미국의소리)와 인터뷰에서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북한은 약속을 위한 약속만 이어가고 진정한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해선 안 된다"고 한목소리로 말했다.

이날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즈 의원은 "현재까지 북한은 더 많은 약속을 만들기 위한 약속만 하고 실질적인 합의는 하지 않았다"며 "북한의 행동을 보기 전 미국이 먼저 연합훈련을 취소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연합훈련은 지속돼야 한다"며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상원 외교위 소속인 벤 카딘 민주당 의원도 "연합훈련을 연기 또는 중단할 경우에는 미국 안보에 미칠 영향과 북한 핵무기 포기에 관한 진전 상황을 비교하며 판단해야 하는데 현재 북한은 실질적인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그래서)연합훈련 중단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구체적 행동을 취하기 전까지 미국은 어떤 양보도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 트럼프 대통령 잘 몰라서 하는 소리. 연합 훈련은 수시로 중지했다가 재개 할 수 있는 것 아니다.

상원 외교위 소속인 크리스 쿤스 민주당 의원도 "연합훈련은 수년 동안 미국, 한국, 일본군의 준비태세와 훈련, 그리고 통합에 기여해온 가치 있고 중요한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연합훈련을 취소할 수 있어 상당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명확한 양보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달성을 위한 명확한 시간표조차 없이 연합훈련을 취소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연합훈련이 바로 재개될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연합훈련은 보통 수개월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며 매우 복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