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은 "유튜브가 홍보 방법으로 중요하게 떠오른 만큼 (당에서) 아이디어를 잘 세워 달라"고 말하는 한편 "(민주당 유투브에)장관 출연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를두고 정치에 대해 중립을 지켜야 할 공무원을 더불어민주당과 문 대통령의 인기만을 위해 쓰는 게 아니냔 비판이 일고 있다.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부대표단,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중식 코스 요리로 1시간20분간 오찬을 했다.

이날 권칠승 의원이 "민주당 공식 유튜브인 '씀' 채널에 장관 등이 출연해 정책 홍보를 적극적으로 하는 방안을 고려해 달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유튜브가 홍보 방법으로 중요하게 떠오른 만큼 (당에서) 아이디어를 잘 세워 달라"고 주문했다.

그리고 홍 원내대표가 "장관들도 언론에 나와서 정책 홍보를 많이 하면 좋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상당히 그 부분을 독려하고 있다"고 했다. 대놓고 언론플레이를 해달라고 주문한 것이다.

우파 유투버들이 선전하고 있으니 문 정부가 보통 신경 쓰이는 게 아닌가 보다. 유시민이 유투브 활동을 시작했지만 흥행 속 이면엔 2011년도에 만든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에 덮어 씌우기 한 것, 구독자들 대부분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 신선하지 않다, 문 정부 옹호로 인한 제한 된 컨텐츠, 등 한계점에 다다르고 있다.

또한 유시민의 말을 두고 신뢰성이 없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대표적으로 나영석 PD가 지난 2017. 10. 26일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 제작발표회에서 "유시민이 역사 얘기를 한 것 두고 사실 관계를 따져보면 대부분 틀린 말이라서 편집했다"고 말해 유시민의 얼굴이 붉어지게 만들었다.

이렇듯 좌파 유투버들의 지식적 한계, 잇따른 공익제보자들의 폭로로 인해 문 정부가 궁지에 몰리자 넘지말아야 할 선까지 넘고 있는 것이다. 과연 그 추악함의 끝이 어디까지일지 생각만 해도 두렵고 기분이 더러워진다.


13일 오후 6시 45분경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내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The buck stops here)!”고 밝혔다. 해당 문구는 해리 트루먼 미국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집무실에 붙여놨던 문구로 알려져 있다. 

이날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자유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을 제외한 지역에서 광역자치단체장 자리를 얻지 못했다. 오랜 시간 텃밭이었던 부산시장과 울산시장, 경남지사직도 빼앗길 것으로 보인다. 국회의원 재보선 선거에서도 더불어민주당 후보 10명, 자유한국당 후보 1명, 무소속 후보 1명이 당선이 유력해, 이번 선거는 자유한국당의 패배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

선거 전 홍준표 대표는 자체 여론조사 결과 광역단체장 17곳 중 과반에서 승리를 거둘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당시 홍준표 대표는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과 충남, 대전, 강원, 경기 등에서 자유한국당이 이길 것으로 판단되며 6곳 이상 당선 안 될 경우 사퇴하겠다고 한 바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