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6시 45분경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내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The buck stops here)!”고 밝혔다. 해당 문구는 해리 트루먼 미국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집무실에 붙여놨던 문구로 알려져 있다. 

이날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자유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을 제외한 지역에서 광역자치단체장 자리를 얻지 못했다. 오랜 시간 텃밭이었던 부산시장과 울산시장, 경남지사직도 빼앗길 것으로 보인다. 국회의원 재보선 선거에서도 더불어민주당 후보 10명, 자유한국당 후보 1명, 무소속 후보 1명이 당선이 유력해, 이번 선거는 자유한국당의 패배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

선거 전 홍준표 대표는 자체 여론조사 결과 광역단체장 17곳 중 과반에서 승리를 거둘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당시 홍준표 대표는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과 충남, 대전, 강원, 경기 등에서 자유한국당이 이길 것으로 판단되며 6곳 이상 당선 안 될 경우 사퇴하겠다고 한 바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