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북미정상회담을 한 달여 앞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쇼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며 "(현혹되지 말고) 지속적으로 압박하여 이번 미북 정상회담이 꼭 성공 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홍 대표는 "2008. 이미 북은 냉각탑 폭파쇼를 한번 하여 세계를 기망한 적이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이번에 또 하겠다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쇼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며 "문제는 기존 핵 폐기"라고 못박았다. 그는 "핵완성을 주장하는 마당에  핵실험장 폐기는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끝으로 홍 대표는 "북이 이번에는 핵을 반드시 폐기 할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압박하여 이번 미북 정상회담이 꼭 성공 하기를 기원한다"고 적었다.


7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핵 폐기에 대해 "나는 누가 뮈래도 북한 김정은의 핵폐기 의사를 믿지 않는다"면서 "모두가 믿고 싶은 마음은 알지만 믿지 않는데서 출발해야 북핵폐기 대책이 성공할 것으로 나는 확신한다"고 적었다.

이어 홍준표 대표는 "모두가 봄이 왔다고 들떠 있지만 나만 홀로 겨울이어도 개의치 않는다"며 "나라의 안보는 언제나 최악의 상태를 가정하고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핵 폐기보다 북의 독재자의 이미지 개선에  앞장서고 있는  청와대,민주당이  참으로 걱정스럽다"고 우려를 표했다.

끝으로 홍 대표는 "남북문제만 잘하면 다른 것은 깽판쳐도 된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어록이 다시금 생각나는 요즘"이라면서 문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