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황수경 전 통계청장은 정부 대전청사 후생관 대강당에서 열린 이임식 이후 가진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지난 1년 2개월 동안 큰 과오 없이 청장직을 수행했다”며 부실 통계 책임론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황 전 청장은 “통계가 정치적 도구가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며 그동안의 고충도 내비쳤다. 

‘가계동향조사 소득 통계 신뢰도 문제 때문에 경질된 것인지’ 묻는 질문에 황 전 청장은 “저는 (사유를) 모른다. 그건 (청와대) 인사권자의 생각이겠죠. 어쨌든 제가 그렇게 (청와대 등 윗선의) 말을 잘 들었던 편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황 전 청장이 경질된 이유가 가계동향조사의 문제 때문이라는 해석이 제기됐다. 올해 1~2분기 연속으로 가계소득 지표가 악화하자 통계 신뢰성 논란이 최근에 불거졌다. 당초 통계청은 가계동향조사 소득 부문 폐기도 검토했으나 문재인정부 들어 개편 입장으로 선회했다. 소득주도성장 관련 지표를 분기별로 공표하는 게 필요하다는 여당 등의 의견에 따른 결과다. 

이에 지난 해까지 5500개였던 표본 가구가 올해 8000가구로 확대됐다. 새로운 표본이 전체의 56.8%를 차지하게 됐다. 이후 올해 1~2분기 소득 분배가 악화되자 이 같은 통계 때문이라는 주장이 여권에서 제기됐다. 

그러나 황 전 청장은 이임사에서 “지난 1년 2개월 동안 큰 과오 없이 청장직을 수행”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통계청장으로 수행하는 동안 통계청의 독립성, 전문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중심을 잡으려고 노력해왔다”며 “통계가 정치적 도구가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다. 그것이 국가 통계에 대한 국민 신뢰를 얻는 올바른 길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황 전 청장은 “최근 주장은 다를지언정 통계청이 공표하는 통계에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고 있다. 치열하게 그것을 기반으로 정치적 논쟁을 하는 것을 보면 나름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며 “국가 통계는 이처럼 올바른 정책을 수립하고 평가함에 있어 기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전 청장은 “취임하면서 ‘비록 제가 공무원 생활을 처음으로 해본다. 그래서 두렵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계청 일원으로서 올인할 것’을 약속 드린바 있다”며 “다른 건 몰라도 확실히 그것을 지킨 것 같다. 저는 최선을 다했다. 모두가 도와주셨다. 한 방향으로 힘을 합치니 많은 것을 이룰 수 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전 청장은 이 같은 이임사를 밝히면서 이임식 내내 눈물을 흘렸다. 앞으로 황 전 청장은 휴직 중인 한국개발연구원(KDI)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7일 17대 통계청장에 강신욱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임명했다.

강 신임 청장은 홍장표 청와대 전 경제수석과 같은 진보 개혁 성향의 학현학파 출신이며,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인물로 정평이 나있다.

이와같은 정황들이 소득주도성장에 걸림돌이 되지 않는 인물을 앉히기 위해 황 전 청장을 경질했다는 증거로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으로 정부의 위선과 독선이 얼만큼인지 잘 드러났다.

문재인 정부가 김정은에게 간이며 쓸개고 모두 빼주더니 이제는 정치 방식까지 닮아 가는 것 같아 큰일이다.
  1. 고로 2018.08.28 08:51 신고

    문대통령님 말 안들으면 적폐죠!! 적폐는 처단해야 하는게 촛불정신입니다!! 황수경 계속 입 나불되면 감방가는수가 있다.. 조심해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