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에서 조업하던 대한민국 어선이 북한군에 일시 나포됐지만, 문재인 정부는 해당 어선이 신고할 때까지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어선은 6일 뒤 신고 했으며, 문 정부는 그제서야 알게 된 것이다.

해경에 따르면 통발 어선인 S호(84t급)는 지난 2일 오후 3시 10분쯤 경북 울진 후포항을 출항, 3일 정오쯤 울릉도에서 북동쪽으로 약 333㎞ 떨어진 해역에 도착해 홍게 조업을 했다. 이곳은 조업자제해역으로 우리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에 있지만 북한 해역과 인접해 있어 정부가 우리 어선의 피랍 방지와 안전 어업을 위해 정한 수역이다.

그런데 이날 오후 5시 45분쯤 조업하던 S호에 북한군 7~8명이 고무보트를 이용해 무단 승선했다. 통신기를 차단한 채 "누가 여기서 작업하라고 했느냐"며 선장을 제외한 선원 10명을 선실로 격리했다. 또 S호를 2시간가량 항해해 조업자제선을 넘어 북한 수역 쪽으로 8마일(약 15㎞)가량 이동했다. 두 시간쯤 지난 뒤인 오후 7시 50분쯤 북한군은 모두 하선했다.

S호는 다시 조업자제해역에서 조업을 계속한 뒤 지난 9일 후포항에 도착해 이 같은 사실을 해경에 알렸다. 해경은 그제서야 S호의 북한 나포 사실을 처음 알았다고 한다.


- 지난 2일에도, 15일에도, 흥진호 때도 대한민국 해경은 북한 군이 접근해 오는 걸 몰랐다?

이 어선은 지난 15일에도 같은 수역에서 조업하다 북한군에게 쫓겨났다. 그날 오후 10시 40분쯤 북한 경비정 한 척이 S호에 접근해 오더니 "나가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상한건 S호는 즉각 조업을 중단하고 오후 11시 21분쯤 관계 당국에 이를 신고했는데, 이때도 정부는 북한 경비정의 접근을 사전에 몰랐다고 한다. 해경에 따르면 S호는 지난 3일과 15일 모두 조업자제해역을 벗어나지 않았다. 당시 동해에는 우리 해경 소속 경비함정 한 척이 순찰 중이었으나 경비 함정과 나포 어선 간 거리가 약 59㎞ 떨어져 있어 레이더로 탐지가 안 됐다고 한다.

작년 10월에도 우리 어선 '391 흥진호'가 S호가 나포된 해역과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북한 경비정에 나포돼 선원 10명(한국인 7명, 베트남인 3명)이 북한 원산에 억류되는 일이 있었다. 이때도 정부는 북한 관영 매체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배와 선원을 돌려보내겠다"고 발표할 때까지 6일간 나포·억류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

대놓고 대한민국 사람들을 북한 군이 잡아가는데도 몰랐다고 할 문 정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게 말이 되나? 해경은 북한 해군의 동향을 제일 잘 알고 있어야되는 것 아닌가? 땅길에 이어 하늘길 그리고 바닷길까지 위태로운 대한민국이다.
  1. 반역자 2018.11.25 13:56 신고

    오늘당장이라도 북한이 남한을 접수해도 정으니의 충실한 대변인 재앙은 바라만 보겠지?
    내나라땅 다내주고 내백성까지 다 바치는 반역자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