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6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2000명 증가하는 데 그치면서 8년4개월 만에 최악의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한 청년실업률도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으면서 1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취업자 수와 실업률 등 주요 고용지표가 모두 곤두박질 쳤다. 인구 감소폭에 비해 취업자 수 감소폭이 더 큰 상황이다.

이는 지난 2010년 1월 1만 명이 줄어든 이후 8년 4개월 만에 가장 저조한 성적표로, 올 들어서도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 연속 10만명 대에 머물던 취업자 증가 폭이 5월에는 7만명 대까지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자 증가 폭이 넉 달 연속 20만명 대를 밑도는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여러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특히 한국GM 사태로 촉발된 자동차산업 구조조정 여파로 제조업 취업자가 큰 폭으로 줄었고, 자동차 판매부진과 산업경쟁력 약화 등에 따른 주력산업 부진 확대 등과 함께 도·소매업 등에서의 취업자 수도 줄면서 취업자 증가 폭은 결국 10만 명 밑까지 떨어진 것이다.

업종별로는 교육 서비스업(-9만8000명), 제조업(-7만9000명), 도매 및 소매업(-5만9000명), 숙박 및 음식점업(-4만3000명) 취업자가 전년 같은기간 보다 급감했다. 특히 제조업은 4월에 이어 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으며, 조선·자동차 분야에서 취업자가 급감했다.

지난달 청년실업률(15~29세)은 4.0%로 0.4%p 상승했다. 역대 최고로 올라 실업률이 2000년 5월(4.1%) 이후 1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년 같은 기간(9.2%)에 비해서는 10.5%로 1.3% 올랐다. 이는 1999년 6월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5월 기준으로 최고치다. 

일자리 81만개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성적표가 최악의 상황이 지속되자 정부도 당황하는 모습이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에 대해 “5월 고용동향 내용은 매우 충격적이다”라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 상황이 단기에 호전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그동안 정부가 많은 노력했음에도 크게 나아지 않고 있다. 저를 포함한 경제팀 모두가 무거운 책임 느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