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에 따르면 8월 취업자 수는 2690만7000명으로 지난해 8월과 비교해 고작 3000명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1월 1만명 감소한 이후 8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7월과 8월 두달 연속 취업자수 증가폭이 천명대 수준에 불과했다.

통상 경기 성장기에는 취업자수는 30만명가량 증가하는 점을 감안했을 때 보통 심각한 게 아니다. 이로써 올해 2월 이후 취업자수 증가폭이 7개월 연속 10만명대 아래에서 머무는 고용쇼크가 장기화되고 있다.

양질의 일자리로 평가되는 제조업 취업자수가 10만5000명 줄었고, 도매 및 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취업자수는 각각 12만3000명과 7만9000명 감소했다.

특히, 공공행정 및 국방, 사회보장행정(2만8000명),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14만4000명) 등의 정부 재정이 투입된 곳에 취업자수만 눈에 띄게 늘어난 것이다.

실업자수는 113만30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3만4000명 증가했다. 이는 8월 기준으로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136만4000명 이후 최고치다. 실업자수는 8개월 연속 100만명을 넘었다. 실업자수가 이처럼 장기간 100만명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9년 6월부터 2000년 3월까지 10개월간 이후 18년 만이다.

통계청은 "30~50대에서 실업자수가 집중적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40대에서 4만3000명, 50대에서 3만6000명이 각각 늘었다.

실업률은 4.0%로 전년 동기 대비 0.4%포인트 뛰었다. 특히 명절 등 매월 고유의 변동 요인을 제거한 계절조정 실업률은 4.2%에 달했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0.0%로 전년 동기 대비 0.6%p 상승했다. 이는 1999년 8월 10.7% 이후 8월 기준으로 최고치다.

실제 정부 재정이 막대하게 투입된 곳(17만 2천명)을 제외하면 말로 표현 하기 어려운 고용지표다. 이와중에 '수십조'를 퍼부어야 될 어마어마한 비용을 올해 비용 4712억원만 강조해 비준동의안을 의결한 문재인 정부를 보고 있으면 가슴이 답답하다.

곧 나라가 주저 앉을 판국인데, 제발 국민들이 올해만 들어갈 비용 4712억원에 현혹되지 말고, 앞으로 들어갈 '수십조'에 관심을 가지고 반대하길 바란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