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당국이 주민들에게 전민무장화 방침을 제시하고 전시태세 훈련을 강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RFA는 북한 당국이 군사훈련 동원령을 내리는 바람에 공장 기업 종업원들이 생계에 많은 지장을 받고 있다고 현지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소식통은 “이달 초 중앙에서 전민 무장화, 전국 요새화 방침을 내세우면서 전시태세훈련을 다그치라는 지시를 내렸다”며 “다음달까지 각 공장의 종업원들은 교대로 생산현장을 떠나 훈련소에서 전시태세훈련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청진시의 경우, 모든 공장 기업들은 중앙이 제시한 군사훈련 일정에 맞춰 근로자들을 훈련소에 보내고 있다”며 “과거에는 많은 사람이 훈련에 가지 않고 훈련확인증을 돈이나 뇌물로 받을 수 있었지만, 요즘은 이런 편법이 통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요즘 식품과 의류 생산 공장들은 제조 공정이 일관되게 흘러가는 식이어서 종업원 각자의 역할이 매우 크다”며 “그런데 중앙의 전시태세 훈련 지시로 인해 일부 종업원들이 2주간 군사훈련으로 생산현장을 비우면서 생산에 상당한 차질을 빚고 있다”고 덧붙였다.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요즘 전시태세훈련을 강요하는 중앙의 지시에 공장 기업 종업원들이 교대로 훈련소로 가고 있다”면서 “올해 안으로 전시태세 군사훈련 과정을 무조건 마무리하라는 중앙의 지시에 주민들의 불만이 크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해마다 공장 기업 종업원들은 교도대와 노농적위대로 나뉘어 전시태세 군사훈련을 받아야 한다. 그는“그동안 이런저런 핑계로 군사훈련에 나가지 않던 종업원들이 중앙의 강력한 지시로 인해 생산공정을 뒤로한 채 훈련소에 입소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중앙에서 전시태세 훈련을 강하게 내밀면서 전민무장화, 전국요새화를 강조하고 있다”며 “주민들은 중앙의 대미, 대남 정책이 돌변한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제 곧 미국 중간선거 결과가 발표된다. 그와중에 북한의 움직임이 심상찮다. 북한 당국의 주민 동원 훈련이야 종종 있어왔던 것이지만, 예전처럼 핑계나 사정을 봐주지 않고 무조건적인 참여에 그 강도는 여느때와 다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GP를 불리하게 파괴(북한 대비), DMZ 지뢰제거, 대북제재를 무시한 남북 공동사업 등 안보는 커녕 대놓고 먹으라는 식의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진짜 심각한 건 국민들의 안보 의식 수준이다. 이념이란 프래임에 가로막혀 정치를 복잡하게 여겨 아예 관심을 두지 않으려 하고있다. 이는 곧 커다란 화를 불러 올 것임이 분명한데도 전혀 개의치 않고 대인이나 소인이나 본인들 밥그릇 싸움에 여념이 없다. 우파도 마찬가지다. 더이상 (문재인 친위대와 강성좌파를 제외한)좌파를 윽박지르기보단 설득함이 필요하다. 대한민국이 풍전등화인데 무슨 시시비비가 중요한가? 이제 행동할 때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