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청와대 관계자는 VOA(미국의소리) 한국어서비스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한국어로 기사를 제공하기 때문에 외신으로 볼  수 없다"며 '외신기자 단체 카톡방'에서 탈퇴해 달라고 요구해 한.미 관계 악화설에 불을 지피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VOA가 특파원들이 국내 체류기간동안 쓰는 공용전화기로 카톡방에 등록하고 있었다"며, "누구인지 특정할 수 없었기 때문에  주한 미국 대사관 측에 요청해 나가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와대의 이러한 이유가 황당한 이유는 BBC나 RFA도 한국어로 기사를 제공 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이들에겐 별도로 퇴출 통보를 하지 않았다.

참고로 VOA는 미국 국무부에서 운영하는 언론매체로써 언론의 독립성을 위해 직접적인 관여를 피하곤 있으나, 미국 정부 지원을 받는 사실상 미국 언론 중 한국 문제에 가장 깊이 관여하고 있는 언론 중 하나다.

문재인 정부가 이러한 VOA를 쳐내는 극단적인 수를 선택한 이유는 최근 VOA가 북한산 석탄을 국내에 밀반입한 뉴스를 특종 보도한 것과 판문점선언 오역 보도 논란(오역이 아닐 가능성이 큼)때문인 것이 아니냔 추측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재밌는 건 북한산 석탄이 국내에 밀반입 됐다는 사실을 VOA가 보도했을 때도 여권측은 '가짜뉴스'라며 잡아때기 바빳다. 그러나 결국 이는 사실로 드러났고, 문 정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급히 파견해 발등에 떨어진 불을 처리하기 바빳다. 당시 수입업자에게 책임전가한 것 아니냔 논란이 일기도 했고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 있다.

그리고 가장 큰 이유는 문 정부가 3차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비위에 거슬리는 요소는 애초에 제거하고 가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이는 최근 일고 있는 한.미 관계 악화설에 더욱 불을 지필 것으로 보여 향후 미국이 대북제재를 넘어 대남제재까지도 가할 수 있다는 추측들이 나오고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