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진보연대 박석운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7일, 종북.좌익단체인 한국진보연대는 오종렬(81)씨의 사망소식을 전하며 "영결식을 10일 오전 10시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 종북. 좌파단체들의 '무단 점거'는 허용된다? ●

오씨에 대한 광화문광장 영결식은 원천적으로 불법이다. 서울시 조례에 따르면, 광화문광장을 사용하려면 사용 희망 일자로부터 60~7일 전에 사용허가 신청서를 내야 한다.

그런데 서울시에 따르면 진보연대는 9일 시청 업무 시간 종료 시까지도 광화문광장 사용허가 신청서를 제출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 전교조 전신 의장 출신, NL 주사파 계열 원로격 오종렬... ●

 'NL(민족해방·범주체사상)계열 운동권 원로'로 통하는 오종렬씨는 1988년 전교조 전신인 전국교사협의회(전교협) 의장을 맡았고, 1989년 전교조 초대 광주지부장을 지내다가 구속 수감됐다.

1994년에는 이적단체인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광주' 전남본부 결성을 주도하고 이적 표현이 담긴 유인물을 10여 차례 제작·배포한 혐의로 2년 8개월간 수감됐다.

2002년 여중생 두 명이 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이른바 '미선이·효순이 사건' 당시 '여중생 범대위' 대표를 맡아 각종 시위를 주도했다. 2008년에는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공동대표로 폭력적인 '광우병 시위'를 주도하다 구속되기도 했다.


● 서울시 "일단 지켜보기만 하겠다"●

시 관계자는 "분향소를 차린다거나 고정 시설물을 설치해 오랜 기간 광장을 점유한다면 계고장을 보내는 등 관련 법에 따라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말만 할 뿐 특별한 조치를 취하진 않겠단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단순히 한두 시간 정도 노제를 지내고 떠난다면 시 차원에서 취할 수 있는 조치는 없다"고 말했다.


● 박원순과 한국진보연대의 '특별한 관계' 때문? ●

지난 2월 23일,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왜곡 모독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학살·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범국민대회'범국민대회'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와 나란히 서서 구호를 외친 바 있다.

당시 "서울시장이라는 공적인 직함으로 특정 정치 단체 집회에 참석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는 거센 비판에도 불구하고 해당 집회에 참석해 한국진보연대와의 남다른 관계를 증명했다.


6일, 강용석 변호사(가로세로연구소 소장)은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가수 김건모씨로부터 성폭행 당했다는 제보가 접수되었으며, (피해자로 추정되는 여성과 함께) 월요일(9일)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이날 성폭행 당했다는 여성과 관련해 "김건모측으로부터 뭔가를 받은 것도 아니며, 자신을 성폭행해놓고 방송에 뻔뻔하게 나오는 게 보기 싫었고, 그래서 제보를 결심했다"고 말한 사실을 전했다.

이어 사진을 상세히 공개하며 "(유흥업소니깐 그럴수도 있다고 오해할 수도 있지만) 해당 업소는 성행위를 목적으로 영업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사실무근을 주장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 가로세로연구소 "어떤 업종에 종사하든 원치 않는 관계를 강제로 한 것은 성폭행" ●

강 소장은 이날 방송을 통해 "김건모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으로부터 제보를 받아 직접 만났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김건모는 유흥업소를 찾았다가 피해여성에게 구강성교를 강요하고 끝내 성폭행까지 했다"고 밝혔다. 대가성이 있어냐는 댓글엔 "전혀 그런건 없었다"고 답했다.

특히 강 소장은 "구체적으로 진위여부를 따져봐야 해서 증거를 많이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김건모 측의 대응을 고려해 증거를 당장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9일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널로 참석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어떤 업종에 종사하든 원치 않는 관계를 강제로 한 것은 성폭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와 강 소장도 시청차들에게 "유흥 업소에 종사한다고 자칫 오해를 할 수도 있다"며 "그러나 색 안경 끼고 보지 말고, 강제성에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 가로세로연구소 "김건모 연락 안받아", 강용석은 고소장 9일 접수 예정... 김건모는 진짜 맞고소할까? ●

가로세로연구소는 이와 관련 김건모 소속사 측으로부터 "알아보고 연락을 주겠다는 말을 들었지만 김건모 소속사측으로부터 연락이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가로세로연구소의 방송이 공개된 뒤 김건모 측은 일부 매체를 통해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건모측에 연락을 시도한 매체들에 따르면 정작 전화는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건모 측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에 착수할 방침을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강용석 측의 고소 계획에 김건측 측도 진짜 맞고소로 대응할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릭 스캇 미국 상원의원(플로리다·공화)은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가 “한국이 중국의 핵우산 아래 들어가는 것은 어떻겠느냐”고 말한 것을 두고 “웃기는 소리(Laughable)”라고 비판했다.

문 특보는 지난 4일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가 주최한 국제안보회의에서 사회를 맡아 진행하며 중국 측 패널에게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주한미군이 철수할 경우 한국이 중국 핵우산으로 들어가는 것은 어떻겠느냐”고 물은 바 있다.


● "중국이 홍콩을 대하는 것을 보라" ●

스캇 상원 의원은 이 발언을 전해들은 뒤 “웃긴(laughable) 생각이다. 중국이 홍콩에서 하는 행동을 보라. 영국이 홍콩을 반환하기 전에는 시민들이 보장받았던 기본권들을 중국이 통치하면서부터는 인정하지 않는다”며 “단지 중국이 중국을 어떻게 통치하는지 기억하면 된다”고 방송에 말했다.

스캇 상원 의원은 이어 “한국 일각에서는 중국이 핵우산을 제공할 것이라고 믿는 것 같은데, 공산주의 국가 중국이 다른 나라를 방어해준 적이 있느냐”며 “중국은 대만과 홍콩 시민을 위협하는 침략자(Aggressor)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스캇 상원 의원은 또 “한국인들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체주의자로서 다른 나라 주권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을 깨달아야 하며, 한국이 중국에 안보를 맡기면 제2의 홍콩이 될 것”이라는 말했다.


● 미 상원 의원들 '중국 야욕' 우려... ●

RFA에 따르면, 다른 상원의원들도 문정인 특보의 주장에 우려를 표했다. 태국 출생인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일리노이·민주)은 문 특보의 발언을 듣고 “중국이 동북아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을 매우 우려한다”며 “이 때문에 미국은 한국·일본과 강력한 동맹을 유지하고, 이 지역에 미군이 계속 주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조쉬 홀리 상원의원(미주리·공화)도 문 특보의 주장을 전해 듣고는 “한국과 미국이 갈라서는 것은 서로에게 매우 좋지 않다”며 “한미동맹을 더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