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우한 폐렴’이라 불리며 전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를 우려해 오는 27일 오후 2시부터 종로구 경복궁과 동대문 웰컴센터 등 주요 관광지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국민 안전은 뒷전... 관광객 줄어들까 고민중인 문재인 정부... ●

문체부는 박 장관이 직접 관광 접점 현장을 방문해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점검할 계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우선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광화문을 시작으로 근정전 현장 등지를 시찰한다. 이어 코리아그랜드세일 현장을 찾아 종사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어 동대문 상업시설인 두타몰 등 현장을 찾아가 애로사항을 들어볼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해 1,725만명 이상의 역대 최대 외국인 관광객을 맞이한 후 올해 그 목표를 2,000만명으로 높여 잡은 까닭에 갑작스런 ‘우한 폐렴’ 확산으로 인한 관광업계의 위축을 우려하고 있다.


● 전세기까지 동원한 미국의 자국민 보호... 필리핀 중국인 전원 추방... ●

반면 세계 각국은 문재인 정부와 전혀 다른 대응 방식을 보이고 있다.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당국은 우한에서 온 중국인 관광객 634명을 모두 귀국시키기로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미국 정부가 오는 26일(현지시간) 전세기를 이용해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武漢)에 남은 자국민을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심지어 북한도 피해 차단을 위해 베이징과 평양을 오가던 ‘에어차이나’의 운항을 당분간 중단했고, 북한 내·외국인의 중국 여행도 잠정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1. 왕발 2020.01.26 20:44

    그야말로 국민을 개돼지로 아나베~!!!



21일, SBS 주영진의 뉴스 브리핑에 따르면 우한 폐렴에 감염된 중국인 환자들이 무료 치료를 받기 위해 보건 당국의 별다른 제재 없이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SBS와 인터뷰에서 자신을 중국 거주자로 밝힌 해당 여성(A씨는)은 "아이가 국제학교를 다녀서 학교모임이 있었다"면서 "(그래서) 부모가 중국인들이 많다"고 말했다.

A씨는 "그 사람들이(중국 학부모들) (우한)폐렴 환자 얘기 나오니깐 하는 말이 자기들은 문제가 없다"면서 "왜냐하면 한국이 너무 가까운데 비행기 값만 내면 한국 가서 다 (무료)치료가 가능한데 중국에 왜 있냐"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어 "이 얘길 듣고 정말 너무 놀랐다"고 했다.

이렇듯 인터뷰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의료 시스템을 악용해 우한 폐렴에 감염된 중국인들이 무료 치료를 받으러 오는 것은 물론 보건 당국은 해당 감염자들에 대한 검열조차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SBS 기자는 "이번에 우한에서 넘어온 분도 일부러 넘어왔다는 얘기인 것이냐"고 질문하자, A씨는 "우리나라에서 걸릴정도면 비행기 거리시간이 얼마 안 되는데 병원은 낮 시간에 갔을거고, 비행기는 아마 당일 아니면 그 다음날 탔을텐데 이건 말도 안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이어 "여기(중국)에 있는 사람들은 다 그냥 일부러 (한국에)갔다고 다 그런다"고 말했다.



  1. jamnet 2020.01.25 22:24 신고

    진주모님., 안녕하세요.,^^
    먼저 2020년 새해., 가정과 사업장 모두에서 평안과 위로가 함께하길 소원합니다.
    부디 새해, 늘 벅차고 감동이 있는, 가슴이 뭉클한 한 해 되세요^^

    그리고.,
    오랫만에, 요 글 좀 퍼갈께요^^
    퍼간 주소는 "https://43gear.com/forums/topic/%ec%9a%b0%ed%95%9c%ed%8f%90%eb%a0%b4-%ed%99%98%ec%9e%90-1%eb%a7%8c%eb%aa%85-%ec%9d%b4%ec%83%81-%ea%b3%b5%ed%8f%ac-%ed%99%95%ec%82%b0/#post-100018307" 입니다^^

    만약 문제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2020년 처음 맞이하는 연휴,
    부디 좋은시간 되십시오.

  2. 법치국가 2020.01.26 16:25

    우리나라는 중국이 빚진 것이 단 0.0000000001% 도 없습니다. 이번 정권은 ♪♫♬ ㅃㄱㅇ정권이라 그렇다지만, 다음 정권에선 외국인에게 국민 세금 퍼주는 일은 없어야할 것입니다.

유승민. 김무성. 김세연



22일, 국회 본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지역구 국회의원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 겸 4·15재‧보궐선거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김세연 의원 포함 8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앞서 김 의원은 “한국당은 생명력 잃은 좀비정당”이라고 비판하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명단에는 ▲이석연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 ▲이인실 전 통계청장 ▲최대석 전 통일연구원 책임연구원 ▲조희진 전 서울동부지검 검사장 ▲엄미정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연구위원 ▲최연우 휴먼에이드 이사 ▲박완수 사무총장 ▲김세연 의원 등 총 8명이 이름을 올렸다.

김 위원장은 “한 분 한 분 힘들게 모셨다”며 “제 나름대로 솔직하게 성심을 드러내서 제안드렸고, 이분들도 고민 끝에 동참하기로 결단했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원 선정 기준’과 관련 “첫째 원칙은 공정하게 살아오신 분들, 그리고 그런 평가를 받는 분들 위주로 했다”면서 “또 전문성을 갖춘 분들을 중심으로 했다. 한 분야에서 대단한 식견과 열정을 쏟아내며 소신이 강한 분들을 대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어 “셋째는 ‘혁신공천’에 공감하신 분들만 했다”면서 “국민이 봤을 때 ‘이만하면 한국당 공천 후보에 관심을 갖겠다’고 믿을 만한 후보자를 뽑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원장을 선정하는 데 있어 황교안 당대표의 개입은 없었다”고 단언하며 “이 자리를 빌려 황 대표에게 감사하다. 공관위원장을 맡고 황 대표를 여러 차례 만났지만 단 한마디도 없었다. 약속 차원을 넘어 서로 신뢰를 지키는 (황 대표와 같은) 정치인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이번에 위촉된 공관위원 중에서 김세연 의원이 단연 취재진의 관심을 받았다. 김 위원장은 ‘김 의원을 위촉한 과정’을 묻자 “김 의원은 한국당이 이렇게 가면 안 된다는 고뇌의 결단으로 불출마를 선언했다. 본인도 그런 개혁 마인드로 (공천 과정에) 공정하게 임하겠다는 자세”라며 “불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에 어떤 의미에서는 더 편하고 단호한 자세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