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과 시진핑.


중국 매체 글로벌타임스는 28일 중국 전문가들의 견해를 인용해“(한국은)독감 백신접종을 중단하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신문에 중국 전문가들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 도움이 될 독감 백신에 대해 합리적일 필요가 있다”면서 “독감 백신에 따른 사망으로 대중의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독감 예방주사는 트윈데믹(독감ㆍ코로나19 동시 유행)을 이겨내는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에서는 최소 59명이 독감 접종 후에 사망했고, 싱가포르는 한국에서 사용하는 백신 2종의 사용을 잠정 중단하는 등 아시아 국가들이 공황상태에 빠졌다”면서 “이는 겨울이 다가오면서 코로나19와 맞서는 많은 나라들에게 큰 타격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중의 공포를 누그러뜨리는 것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중국 백신 전문가 타오 리나는 “독감 백신 접종과 사망간 인과관계가 없어 한국의 상황은 우연의 일치일 뿐”이라며 “하지만 이로 인해 정부가 백신 접종을 중단한다면 무책임한 일”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달 8일 현재, 1,587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했고 연말까지 5,000만회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예년의 경우 중국의 독감 백신 접종률은 2% 정도에 그쳤지만 올해는 두 배 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펑루자오(馮錄召) 중국질병통제센터 유행병학 수석연구원은 “올해 백신 접종률이 4% 안팎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주결경.


에프엑스 멤버 빅토리아, 프리스틴 전 멤버 주결경, 우주소녀 멤버 성소, 미기, 선의 등 기타 중국 출신이지만 대한민국에서 활동하고있는 연예인들이 지난 23일 자신의 SNS에 6.25전쟁(중국식으로는 항미원조전쟁)을 기념하는 게시물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은 이날 각각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 70주년 기념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역사를 기억하고, 순교자를 기억하고, 영웅에게 경의를 표하십시오. 위대한 승리를 기억하라 #한미 원조에 저항하기 위한 자원봉사 군 해외 작전 70주년 기념"이라며 중국 매체 CCTV뉴스 기사를 공유했다.

기사에는 6.25 전쟁 당시 참여한 중국인민군을 기리는 내용이 담겼다. '6.25전쟁'이나 '한국전쟁'으로 부르는 우리나라와 달리 중국에서는 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지원했다는 뜻으로 '항미원조 전쟁'이라 부른다.

6.25 전쟁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각과는 큰 차이를 가지고 있다. 당시 UN연합군이 남한을 도우며 통일을 앞두고 있었으나 중공군의 개입으로 전쟁이 지속되어 통일에 실패했다. 이로 인해 남한의 국군 13만 7899명이 사망했고, 민간인 사망자도 24만 4663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외에도 '항미원조 전쟁' 70주년 기념 글을 올린 연예인으로는 한중 포함하여 엑소(EXO) 전 멤버 우이판(크리스), 왕이보, 조미, 양미, 이역봉, 강소영, 왕허디, 양쯔, 주동우, 황효명, 황징위, 판청청, 오양나나 등이 있다.

  1. 반공 2020.10.27 13:13

    복조선에서나 가능할 이야기가 참 웃프다 이좌빨정부

  2. 객장 2020.10.27 14:41

    아오 열뻗쳐 이나라는 친중친북 공산좌파놈들 때문에 망했어 !

  3. 북진멸공 2020.10.27 15:07

    중국 공산당, 북괴는 우리랑 뇌 구조 자체가 다른 종족이다.

  4. 아리 2020.10.27 16:54

    비자를 전면취소 하라

  5. 짱께 퇴출 2020.10.27 20:06

    저런 말같지 않은 적성국 표현을 하는 애들을 당장 내 쫓아라

  6. 짱께꺼져 2020.10.28 11:11

    우리통령이 짱께나라가서 혼밥하는데..'.뭐 이정도로..우린 소국이라 할말이 없을듯...ㅋㅋ 잘키워주고 박수치주라 ㅋㅋ

  7. 소운56 2020.10.29 10:34

    대한민국의 적으로 우리국군과 민간인에 적대적행위를 찬양한다면 대한민국에서 활동제한 조치를 해야지.

  8. 문제인개새끼 2020.10.29 12:42

    중공놈들에 대줬냐?
    이18년아.

  9. 곽은경 2020.10.29 14:19

    북으로가라.이런게 어디감히 대한민국에서 활동하고 ♪♩~ 당장꺼저 쑤레기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지난 13일 시진핑 중국 주석은 광둥성의 인민해방군 육전대(해병대 격) 시찰 현장에서 “전쟁 준비에 전념하라”고 말했다. 15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논평에서 “만약 전쟁이 발발하면 그것은 모두 ‘대만 독립’ 때문”이라고 했다.

이같은 시진핑과 인민일보의 연속 공격에 대만에서는 불안 여론이 고조됐다. 그러자 미국은 강화판 대만관계법으로 응수했다.

마르코 루비오(공화당)와 제프 머클리(민주당) 상원의원은 대만과 더욱 강력한 관계 구축을 골자로 하는 ‘2020 대만관계강화법안'(Taiwan Security Enhancement Act)을 20일(현지 시각) 발의했다.

민주·공화 양당 의원이 당파를 초월해 공동발의한 이 법안은 △부서 간 경계를 넘어선 ‘대만 정책 실무팀’ 설립 △미국-대만 공직자 상호교류를 허용한 ‘대만여행법’ 실적 보고서 제출 △대만의 의미 있는 국제기구 참여 촉진 △대만을 상대로 한 중국 공산주의의 ‘강력한 활동’ 대응 조치 촉구 등 실효성 있는 대책 추진방안을 담고 있다.

미국 내 대표적인 대중 강경파인 루비오 의원은 “(대만은) 민주적 동반자이자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요한 안보 파트너로서 미국 외교정책의 최우선 사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발의에 대해 “지역 현실을 더 잘 반영하기 위해 기존 법안을 쇄신하고, 대만과 미국의 국가 안보에 미치는 중공의 도전과 위협에 대처하는 초당적 입법”이라고 자부했다.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인 머클리 의원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은 대만 민주주의에 중요하며, 대만과의 관계도 미국에 매우 중요하다”며 “미국은 외교·경제·문화적 영향력을 활용해 대만처럼 미국과 공동의 가치를 지닌 파트너를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류 프로그램 확대, 국제기구 참여 장려, 중국의 위협에 대한 미국 기업 보호를 담은 대만관계강화법은 단계적으로 대만과의 강력한 관계를 구축한다”고 말했다.

16쪽 분량의 ‘대만관계강화법안’은 1979년 제정된 ‘대만관계법’이 대만과 미국 관계의 초석임을 확인하고, 대만이 1949년 이후 중국과 별개 정부로 분리돼 한 차례도 중국의 지배를 받지 않았다는 점을 명시했다.

이를 기반으로 미국이 인정하는 ‘하나의 중국’은 단일 국가, 복수의 정부를 인정하는 것으로 중국이 주장하는 ‘하나의 중국’과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한 중국 정부의 무력 사용, 군사 협박, 경제 압박, 대만의 국제적 고립 등 강제 합병 등의 일방적 위협과 행동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

눈길을 끄는 것은 법안에서 미국재대만협회(AIT) 최고책임자 직함을 의회 승인을 거쳐 ‘대표(Representative)’로 변경하도록 한 조항이다.

미국재대만협회는 미국이 대만과 외교 관계를 끊게 되면서 설립한 단체다. 표면상 민간조직이지만 실제로는 대사관 역할이다.

지금까지 이 단체 최고책임자는 사무처장(Director)으로 불렸는데, 법안에서는 이를 ‘대표’로 바꾸겠다고 했다. 대만과의 외교관계 승격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대만에 관한 자유로운 표현을 금지하고 있는 중국의 관행을 비판한 조항도 돋보인다.

법안에서는 “중국 정부와 공산당은 중국-대만 관계를 묘사할 때 자신들이 정한 언어를 사용하도록 강요한다. 이는 용인할 수 없는 정치 검열”이라며 “미국 기업·시민단체는 미리 행동 준칙을 세워 대응하라”고 권고했다.


출처 - 에포크타임스.

에포크타임스는 자유를 위협하는 중국 공산당에 맞서 싸우고 있습니다. 응원, 후원 해주세요. 네이버 등 포털에서 '에포크타임스' 검색.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