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여권 및 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빠르면 이달 말 삼성전자의 국내 비(非)메모리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여권 관계자는 “비메모리 반도체는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 등 공개 석상에서 꾸준히 육성 의지를 밝힌 분야”라며 “국내 기업이 대규모 투자를 하면 어디든 가겠다는 게 문 대통령 생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인도 순방 중에 노이다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해 이 부회장을 만난 적이 있지만, 예정대로 방문한다면 국내에서 삼성전자 현장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 집권 후, 여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이 부회장은 1월 행사 때 문 대통령에게 “지난번에 인도 공장에 와 주셨지만 저희 공장이나 연구소에 한번 와 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얼마든지 가겠다. 삼성이 대규모 투자를 해서 공장을 짓는다거나 연구소를 만든다면 언제든지 가겠다”고 했다. 그러나 관련기사 댓글은 부정적인 반응이 대다수였다.


mypq**** "삼성적폐라할땐 언제고?"

sjyi**** "돈이 필요한가?"

Kevi**** "북한이나 좌파는 왜 삼성에게 뭘 바라는지. 대대손손 궁굼하다."

hjl0**** "뭔가 다급해 지셨나봐요 대한항공 말아 잡숩고 나니 여론이...."

hseo**** "좀 아쉬우면 쪼로록.. 진정성이라고는..."

kosh**** "민노총이랑 같이 가나????"

Hjsi**** "앞에선 조사, 뒤에선 돈뜯기?"
  1. 와 또조질라고 2019.04.19 22:51

    거긴 와 가는데 가만 놔두면 안 갖다 주는갑지
    대규모투자? 곧 거액을 울궈내겠다?
    참 얍삽하고 비열한 족속

  2. 필명 2019.04.20 15:21

    야비한 놈들ᆢ반드시 화 있을것!!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