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김일성의 주체사상을 따랐던 전국대학생대표자연합회(이하 전대협)의 이름을 쓴 자유 우파 성향 단체가 영화 ‘어벤저스 엔드게임’의 악당 ‘타노스’와 문재인 대통령을 합성해 풍자한 전단지 수백장을 서울 도심에 뿌려 화제가 되고 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45분쯤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건물 비상계단에서 전단지 500여 장이 흩뿌려졌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전단에는 문 대통령과 타노스를 합성한 사진에 ‘사회주의 강성대국으로 함께 갈 준비가 되셨습니꽈?’라는 문구가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단 뒷면에는 ‘남조선 개돼지 인민들에게 보내는 삐-라’라는 글귀와 삼권분립 붕괴가 얼마 남지 않았으며 종전선언을 통해 주한미군을 몰아내자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전단 말미에는 ‘구국의 강철대오 전·대·협’이라는 문구와 ‘25일 19시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있을 촛불혁명에 동참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관련기사 댓글에 네티즌들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풍자하며 누드 그림까지 전시했던 것을 제시하며 수위가 훨씬 약하단 반응을 보였다.


namh**** "표창원이 주관한 박근혜 그림 전시전때 표현의 자유랬지? 너희도 표현의 자유 그대로 받아들여라 ㅇㅋ?"

limi**** "한국을 끝내버릴 엔드게임"

inst**** "타노스는 세고 똑똑하기라도 하지 얜 뭐냐?"

wer5**** "표창원은 국회에 박근혜 대통령 나체 사진까지 붙였지 않나요?....저정도 그림이면...풍자구먼....문재인이 무슨 황제 폐하예요?...아니면 존엄?"

jey2**** "표창원이 분명 표현의 자유라고 했다"
  1. Lee 2019.05.24 09:05

    쨈 약하지만 그래도 시원합니다.영생교집단 교주님에서 목숨 보존하겟다고 사고는 쳣지만 한참 잘못햇거든 주사파정부 죽을 일만 남앗고 죽을 준비나 해둬라.518유령자들이 기생충처럼 혈세 쪽쪽 빨면서 처먹고 살더니 간땡이가 배 밖으로 튀어나왓구만.지금부터 살가죽이 터지고 찢어지는 고통을 느껴봐라.흡족합니다.박수치면서 환영합니다.(전대협) 대한민국을 지켜주시길 바람니다.

  2. Lee 2019.05.24 09:34

    촛불이든 태극기든 뭐든지 들고 문구라 정권을 확.~뒤집어뿌립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