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민주노총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권을 끌어내기 위한 투쟁으로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최근 상황을 보면 좌측 깜빡이 놓고 우회전 했던 노무현 정권의 실정이 그대로 재현되는 듯해서 참담하다”며 “이제까지 투쟁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노동정책을 바꾸기 위한 정책이었지만 이제부터의 투쟁은 친재벌 반노동 정책을 명확히 한 문재인 정권을 끌어내기 위한 투쟁으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렇듯 민노총은 김명환 위원장 구속에 반발하며 다음달 18일 총파업을 예고하는 등 대정부 강력투쟁을 극대화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6월24일부터 7월3일까지를 ‘노동탄압 규탄 및 노동악법 개악중단 촉력 현장 투쟁 주간’으로 정해 현장에서의 여론전을 통해 투쟁 수위를 차츰 높인 뒤 7월18일 전면적인 총파업으로 대정부 투쟁의 정점을 찍을 방침이다. 총파업 결의는 김 위원장 구속 이후 새로 정해졌다.

구체적으로 보면 Δ25일 전국단위 ‘노동탄압규탄·구속자석방·노동개악 저지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대회’ Δ26일 울산 현대중공업 ‘금속 노동자들의 재벌특혜 철회와 노동 탄압 분쇄 투쟁’ Δ27일 세종시 ‘최저임금 인상 민주노총 결의대회’ Δ28일 전국 단위 ‘사업장 대표 총집결’ Δ7월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 총파업 Δ7월18일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 총파업 투쟁 등으로 대정부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1. 샤노 2019.06.24 18:28

    민노총도 기업 어렵게 만들어 일자리 줄이는 대표적인 적페단체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이 욕먹으니까 자기네는 그나물에 그밥이 아닌것처럼 문재인 죽이고 이재명이라던지 또 다른 그나물에 그밥인 지도자 내세우려 하는고 아닌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