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5시 13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국내 대응과 관련한 자료를 산업통상자원부보다 먼저(5시 27분) 올리는 일이 벌어졌다. 더 황당한건 해당 사실을 산업부도 몰랐다는 것이다.

이를두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국내 대응과 관련한 자료라 신중히 처리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SNS 활동을 가볍게 여긴다는 지적이 나온다.


● 신중한 처리 요구하는 자료를... 조국의 SNS 정치에 활용 ●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오후 5시 27분 '日 수출규제조치 WTO 일반이사회에서 논의 예정'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출입 기자단에게 배포했다. 7월 23~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WTO 이사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정식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란 내용이었다. WTO 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에서 일본의 조치를 공론화한다는 측면에서 의미 있는 자료였다. 정부 부처 보도자료는 미리 배포하면서 기사 출고 시점을 정해놓는 경우도 있지만, 이 자료는 ‘즉시 보도’ 자료였다.

그런데 해당 자료가 대중에게 먼저 공개된 건 조 수석의 개인 페이스북이었다. 조 수석은 이날 오후 5시 13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료 원문 그대로를 올렸다. 중요한 보도자료가 해당 부처나 정부의 공식 SNS 계정도 아닌, 청와대 민정수석의 개인 SNS에 먼저 노출되는 일이 벌어진 셈이다.


● 산업부도 "몰랐다 ●
  
산업부 관계자는 “부처에서도 조 수석이 페이스북에 자료를 먼저 올렸다는 사실을 나중에야 알았다”며 “보도자료를 e-메일로 청와대에 전송하는 과정에서 유출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중요한 자료라면 청와대의 컨펌(확인)을 받고 배포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민감한 내용이라 신중해야 했는데 그러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조 수석은 산업부 관계자도 함께 있는 SNS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 미리 올라온 자료를 페북에 공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조 수석 측은 “단순 착오였다”며 “‘즉시 보도’란 문구를 이미 배포한 줄 알고 올린 것이지 일부러 유출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조 수석 측은 “혼선을 일으켜 송구하다”면서도 페북에서 해당 게시글을 내리진 않았다.


'조국'이 이용하는 SNS 하루량 20건 넘어... 유튜브 출연에 여.야 갈등 '일등공신'

조 수석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사법 농단 사건에 대한 입장을 직간접적으로 드러내거나,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는 등 ‘정치 활동’을 해왔다. 여권 성향 유튜브 채널에 깜짝 출연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검찰ㆍ경찰 등 수사기관을 관할하는 민정수석이 SNS를 통해 본인의 견해를 밝히는 행위가 일종의 ‘수사 가이드라인’으로 비칠 수 있는데다 여야 갈등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일주일에 많을 때는 20건 가까이 글을 올리는 데 보통 공무원이나 회사원이라도 일과 중 이 정도 수준의 SNS 활동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1. vf2416 2019.07.21 23:07

    수출 규제

    1. 한국의 언론과 사법부 등은 삼성에 매수 당한지 이미 오래며,남녀노소"삼성공화국"이라 생각및 떠드는게 현실ㅋㅋ

    2. 게다 김경수가 드루킹 과의 여론과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되니, 민주당이 잡아 먹을듯 난리쳐..결국 보석 되었죠?

    3. 그런 주제에 감히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당연히 일본 입장에선 이해와 용납이 안되며 보복을ㅎㅎ

    4. 쉽게 말해 삼성&사법부+민주당이 합작으로 자초한 일이라 판단되며, 삼성이 소재 개발에 투자한다며 자구책 내놨듯..각자 신중히 판단및 대처해야

    5. 막말로,이재용과 최태원 구속된적 있지만 삼성과SK망했나? 설령 망해도 이 나라는 안망한다. 대우와 한보등 망했어도 IMF극복 했잖나? 고로 국민들도 차분히 지켜보고 대응 하시길

    6. 죄인아.한국은 삼권분립된 국가라고? 일본&중국+북한등 다그래.국회&법원+행정부 존재하니ㅋㅋ그런데 균형이 무너짐 독재며,상기2항 의거 너도ㅎㅎ 참고로 민주주의 반대는 군주(왕권)주의고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