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황교안 대표의 청년 분야 영입 인사인 백경훈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35)는 20대 총선 청년 영입 인사인 신보라 의원의 비서 남편이자 신 의원과 전북대 직속 후배 관계인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한국당 지지율은 '조국 정국' 이전으로 회귀했다.


● 한국당 청년? '세습' ●

특히 ‘청년이 여는 미래’는 신 의원이 정계 입문 전 대표를 맡았고 부대표였던 백 대표가 대표직을 이어받았다. 두 사람은 전북대, 성균관대 대학원 선후배로 친밀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신 의원과 성별만 다르지 똑같은 스펙인 데다 의원실 비서 가족을 ‘1호 영입 인사’로 내세웠다며 ‘영입 세습 아니냐’ ‘이게 공정이냐’는 항의가 들어온다”고 전했다.

또 백 대표는 이미 2016년 한국당에 입당을 했으며 지난해 지방선거에선 서울 은평구 구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이미 당 소속 후보로 활동한 적이 있는 인물을 ‘새로운 청년인재’인 것처럼 내세운 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있다.


● 탄핵정국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비판하며, 공개적으로 문재인 지지했던 대깨문 장수영... ●

이뿐만이 아니다. 자유한국당  장수영 정원에스와이 대표(31)는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 전 대통령 얼굴이 실린 외국 신문 사진과 함께 ‘#부끄러움 #망신 #창피하다’ 등의 해시태그(연관어)를 올린 것이 알려져 당 안팎에서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특히 친박계에선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지나치게 일방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사람 아니냐” “이래서 통합 논의가 되겠느냐”는 말도 있다.


황 대표는 장 대표의 인스타그램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누가 완벽한 사람이 있나. 저부터도 완벽하지 못하다”면서 “헌법 가치에 명백하게 반하는 게 아니면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모든 분과 함께 문을 열어놓고 모시려고 한다”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 지지율 조국정국 이전으로 회귀...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지지율 격차가 다시 두자릿수로 벌어지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취임 전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10월29일부터31일까지 전국 1000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자체 조사한 결과(±3.1%포인트, 95% 신뢰수준)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0%, 무당층 25%, 자유한국당 23%, 정의당 6%, 바른미래당 5%, 우리공화당 1%, 민주평화당 0.2%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해 민주당이 3%포인트 상승했고 자유한국당은 3%포인트 하락하며 양당 지지율 격차는 17%를 기록했다. 지난주 조사(11%포인트)때보다도 떨어지며 10%후반대로 거리를 벌린 것이다. 10월 셋째주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의 차이를 한자리수(9%포인트 차이)까지 바짝 추격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이에대해 한국갤럽은 “이번 주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도 격차는 조국 전 장관 취임 전인 9월 첫째 주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진보층에서 지지율이 65%에서 73%로 올랐고 중도층 지지율은 37%에서 38%를 기록했다. 보수층 지지율은 11%에서 15%로 상승했다. 반면 한국당은 보수층(56→55%)과 중도층(21→17%), 진보층(4→3%)에서 모두 지지율이 하락했다.

이번 여론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로두러노 2019.11.05 23:24

    저 뇨온 보기 진짜실타..황씨는 참 사람볼줄모른다. 경태두 그러쿠 홍씨두 그러쿠, 한국당 내년 총선서 장담하는데 절라 깨진다에 엄지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