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 노조와 민주노총 조합원 700여 명은 집회 명목으로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로비를 불법 점거 했다.

병원 측은 "당초 이날 집회는 병원 앞에서 신고돼 있었으나, 노조원들이 무단으로 병원 로비에 진입해 (집회를)벌였다"고 했다.


● "매일 마이크로 떠들어 대... 머리가 아프다", "전에 누가 맞았다는 얘기가 있어 항의도 못해"●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청소와 환자 이송, 간호 보조 업무 등을 담당하고 있는 파견·용역직 근로자 1350여 명 가운데, 민주노총에 소속된 조합원 400여 명과 민주노총 산하 민주일반연맹, 건설노조, 경기지역본부 소속 노조원 300여 명은 이날 오후 2시 병원 로비 중앙을 점거하고, 파업 집회를 가졌다.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직 노조원들은 지난 7일부터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면서 9일째 총파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도 오전 9시부터 병원 로비에서 마이크와 스피커를 활용해 집회를 열었다. 일부 환자와 보호자들이 노조 측에 항의를 했지만 충돌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

환자 보호자인 박모(여·63)씨는 "매일 아침마다 마이크로 떠들어 대는 통에 머리가 아프다"며 "전에 누가 맞았다는 얘기가 있어 항의도 못하겠다"고 했다.


● "(병원 내) 소음이 99.8㏈(데시벨)까지 올랐는데 ,출동한 경찰 측에서는 아무런 조치가 없어..." ●

경찰은 이날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6개 기동대, 500여 명을 병원 로비와 병원장실이 위치한 행정동 인근에 배치했다.

이어 집회 시간인 오후 2시가 가까워오자,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원래 이날 집회는 분당서울대병원 진입로 삼거리에서 이뤄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노조원들은 병원 로비에 모여 자리를 깔고 앉아 집회를 시작했다.

병원 측 관계자는 "비가 와서 그런지 신고된 야외가 아닌 불법적으로 실내에서 집회가 진행됐다"며 "한때 소음이 99.8㏈(데시벨)까지 올랐는데 ,출동한 경찰 측에서는 아무런 조치가 없다"고 했다.


● 위험한 어린이집... 깡패가 따로없다... ●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직 노조원들은 병원 로비 집회를 마친 뒤엔 병원장실이 있는 행정동으로 가 ‘직접고용’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이 건물 1층에는 분당서울대병원 직장 어린이집이 있다.

현재 총 159명이 다니고 있는 어린이집은 이날 41명은 등원하지 않았고, 50명은 집회 전 조기 하원했다. 집회가 있기 전 어린이집에 손주를 데리러 온 송모(56・여)씨는 "불안해서 아이를 맡길 수가 없다"며 "그냥 일찍 데려가는 게 낫겠다 싶어 왔다"고 했다.

부모가 맞벌이여서 갈 곳이 없었던 원생 68명은 그대로 어린이집에 남아 있었다. 어린이집은 문을 걸어 잠그고, 커튼을 내려 놓았다. 어린이집 교사는 "남아있던 아이들은 2층에 모두 모여 있었다"며 "시위 소리가 들리지 않게끔 음악을 틀어놨고, 특별히 불안해 하는 아이들은 없었다"고 했다.

노조원들은 행정동 앞에서 15분간 구호를 외치다 오후 4시쯤 해산했다. 병원 관계자는 "현재까지 노조와의 교섭 재개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며 "환자와 보호자, 내원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했다.
  1. 노조박살 2019.11.16 09:51

    대한민국은 노조공화국~! 조만간 노조땜에 망한다에 한표~!

  2. 쪽수로 2019.11.19 04:35

    우리나라 헌법은 왜 노조와 좌익들에게와 돈 앞에는 작아지고 정작 도움이 필요한 서민 앞에는 태산이 될까
    자기 회사도 아닌곳에 노조연맹이라고 병원 환자들의 생명을 위협해도 구속하지 않나 그러면 국민이고 시민이니 아무곳에서 판 깔고 행패부려도 되겠네 안되나? 쪽수가 많아야 된다구요 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