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충남 아산의 전통시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기가 너무 안좋다, 거지같다"고 반찬가게주인 A씨가 토로하자, 이를두고 문빠(문재인 지지자)들이 A씨에대한 '테러'에 가까운 신상털기에 나섰다.

문빠들이 A씨에게 이같은 집단 행동을 한 이유는 단 하나, 문 대통령에게 '불경(不敬)'했다는 것 때문이다.


● 문재인 비판하면 반찬가게 주인도 일베? ●

이날 문 대통령은 한 반찬가게를 찾아 A씨에게 인사한 뒤 "(경기가) 좀 어떠세요"라고 물었다. 상인 A씨는 "거지 같아요. 너무 장사 안 돼요"라면서 "어떻게 된 거예요. 점점…. 경기가 너무 안 좋아요"라고 대답했다. 한 지상파 방송은 해당 동영상을 회사 유튜브 계정에 공개했다.

이에 문빠들은 이와 연결된 인터넷 주소, 영상 캡처 사진 등을 소셜미디어와 인터넷 게시판에 퍼 날랐다. 문빠들이 상인 A씨를 자신들의 '공격 좌표'로 설정한 것이다.

문빠들이 퍼 날랐던 해당 영상에는 "어리석은 아줌씨가 마음이 고약하여 잃을 게 많아 보인다", "손님 없는 당신 안타까워 들르신 곳. 이 집은 나도 안 간다", "아줌마도 일베하세요?"라는 등 A씨를 공격하는 댓글들이 달렸다. 사실상 '불매 운동'을 충동질하는 내용인 셈이다.


● 상호명, 전화번호 공개해 '불매운동' 선동... ●

이뿐만이 아니다. A씨의 신상도 털렸다. 그가 운영하는 반찬가게 상호명과 주소, 휴대전화 번호도 댓글을 통해 일제히 공개됐다. "이 집은 평생 안 간다"며 영상 캡처를 올린 소셜미디어에는 631명이 마음에 든다며 '♡(하트)'를 눌렀다. A씨는 본지 취재에 "며칠 전부터 '발신자번호 표시 제한'으로 하루 4~5통의 전화가 걸려오기 시작했다"면서 "보이스피싱일까 봐 전화를 받지 않았는데 밤 11시에도 전화가 오더라"고 말했다.

A씨는 10년간 아산의 온양온천시장에서 야채 장사를 하다가 작년부터 반찬 가게를 시작했다. A씨는 "우한 폐렴 탓도 있겠지만 대통령이 다녀가신 후로 일주일간 손님이 더 떨어진 것 같다"며 "며칠 전부터는 재료 값을 못 댈 정도로 장사가 안된다"고 했다. 지인이 악플을 보여줘 상황을 알게 됐다는 A씨는 "장사가 안돼 어렵다고 솔직하게 말한 것이 그렇게 잘못된 것이냐"며 "사람 만나는 게 무섭다"고 했다.

  1. 대통의 재앙 2020.02.18 15:20

    존재 자체가 재앙이네 돌아댕기지말고 가만히 쳐박혀 있어라 쳐 돌아 다니면서 사람 괴롭히노??

  2. 개씨발재앙이 2020.02.18 17:44

    당나귀 귀를 당나귀 귀라 불렀을뿐인데..문빠와 붉은 달창들은 무조건 ♪♫♬♪야된다! 빨갱이 새끼들! 기회주의자 새끼들!

  3. 개씨발재앙이 2020.02.18 17:45

    ♬♬♫♫♩들...

  4. 탈출과 지능관계 2020.02.19 09:24

    하여튼 머리통이 데코인 문빠들도 신상 탈탈 털어서
    공개해야한다니깐.
    지들 직장, 거주하는 집,

  5. 거지 2020.02.19 15:01

    대통령에게 거지같다고 한게 그리도욕먹을짓인가 거지에게 대통령같다고 하면 맞아 죽을게다

  6. 문재앙식빵 2020.02.19 17:57

    제2드루킹난사~
    중국인들이나 못들어오게 해라
    대통령집은 소독도 깨끗이 했으니
    꼼짝도 하지말고 쳐박아있어야야 한다
    국민들🐕🐷들은 하루 하루가지옥에서 겨우 살고있다
    이게 나라냐??
    대깨문들 대거 청소될날이 반듯이 올것이다

  7. 바다 2020.02.20 07:47

    문빠 좀비들아 니들
    참한심타 아니 구역질 난다
    과잉 충성이 절때 다수의 국민들 눈살을 찌푸르게 하는군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