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경기도지사가 시행하기에 논란이 있는 '종교 집회전면금지' 등 포퓰리즘 정치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그런데 대법원 판결이 늦어지면서 이러한 포퓰리즘 공세를 어어나가는 혜택을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 도지사는 우한폐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요일인 8일 도내 교회의 모임 예배를 전면 금지하는 긴급 명령을 고민하고 있다. 그러나 주감염원인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선 한마디도 입을 열지 않는 중이다.

또한 관련기사 댓글엔 "그렇게 따지면 지하철. 극장. 등 집단이 이용하는 곳은 다 이용금지 해야되는 것 아니냐?", "대한민국이 공산주의 국가인가? 당선 무효 판결 앞두고 너무 극단적인 포퓰리즘 펼치는 것 아니냐?"는 등 비판이 쏟아졌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7일 ‘종교집회 전면금지 긴급명령 고민…의견을 구합니다’ 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에 올른 글에서 “정부와 경기도 및 각 시군의 간절한 호소와 권유 등으로 불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는 집합 종교행사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8일 자신의 SNS에 “(이재명 지사 생각에) 반대한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진 전 교수는 “기독교의 대다수의 교회가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강제조치는 교회의 반발을 불러 외려 역효과만 낼 것”이라고 했다.

그는 “비록 일부라도 교회를 적으로 돌리면 안 되며 대한민국은 민주국가로 신앙의 자유는 대통령도 못 건드리는 것이다”며 “ 일개 도지사 따위가 함부로 건드릴 수 있는 가치가 아니니 최대한 협조를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충고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지사는) 방역을 하라, 정치를 할 게 아니라”라고 밝혔다.

  1. 리사 2020.03.20 16:15

    주제 파악히 도저히 안되는가 도지사가 대통령 이면 문재인대통령과 거반 비슷 나라 꼴 대 망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