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25·구속)이 자신의 변호를 맡은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변호사를 통해 “오유(오늘의 유머)를 좋아했었다"고 밝혔다. 오유는 진보 성향 네티즌이 주로 모이는 온라인 커뮤니티로써 일베와는 대척점에 있는 사이트다. 

김 변호사는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 조씨로 추정되는 네티즌의 활동 기록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는 점과 관련해 “일베 회원은 확실히 아닌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조씨가) 오유(오늘의 유머)를 좋아했었다고 했다. 일베에 안 들어간 건 아닌데 오유를 많이 봤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베가 오유를 좋아할 수는 없다”며 “유머 콘텐트를 즐기기 위해 여러 커뮤니티를 돌아다닌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조씨가) 정치적 성향에는 관심이 없다고 했다”며 “정권이 바뀐 이후(문재인 정권이 집권한 뒤)에는 정치에 관심을 안 두고 게임만 하고 살았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서울구치소 민원 접견실에서 조씨로부터 이같은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조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텔레그램방에서 "이런 ××기자의 취향이 담긴 망상글에 국민이 속을걸 생각하니 무력감에 넋이나가네요. 문재인대통령님이 공정사회를 만들어주실거라 믿습니다. 과정은 공정하게 결과는 정의롭게"라는 메시지를 남긴 바 있다.

앞서 SBS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은밀한 초대 뒤에 숨은 괴물 - 텔레그램 '박사'는 누구인가'라는 부제로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에 대해 조명하면서 조씨를 일베 회원이라는 추측성 내용을 담아 28일 방영했다. 근거는 조씨가 일베 말투를 쓴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날 SBS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조씨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다는 사실은 전하지 않았다.

  1. jamnet 2020.04.01 20:54 신고

    진주모님^^
    평안하신지요^^

    제가 또.,
    이렇게 방문했어요.,^^

    오늘도 요 글 좀 퍼갔으면 해서요...^^
    퍼간 주소는.,

    "https://43gear.com/forums/topic/%ec%a1%b0%ec%a3%bc%eb%b9%88-n%eb%b2%88%eb%b0%a9-%ec%82%ac%ed%83%9c/"

    입니다...^^

    혹시 문제가 되는 점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부디, 건강 잘 관리하시구요^^

  2. 지나가다 2020.04.08 17:55

    ㅎ 일베 회원이길 바랬는데? 라고?
    중공이 보면 엄청 좋아하겠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