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경찰(중국 경찰)에 체포당하는 홍콩시민.


중국 장예쑤이(張業遂) 전국인민대표대회(공산당) 대변인은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 의회 대신)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보안법률 제정에 관한 의안을 포함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에 홍콩 국민들은 24일 대규모 반대 시위를 벌였고 국제사회는 중국 공산당을 비판했다. 하지만 이웃국가 대한민국 권력의 핵심부에 자리잡은 '운동권 정치인'들은 이를 애써 외면했다.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 (天滅中共)"


지난 24일 오후 홍콩 도심 코즈웨이베이 지역 등에서는 시민 수천 명이 마스크를 쓴 채 “광복홍콩 시대혁명” “홍콩 독립, 오직 그 길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天滅中共)이라고 쓴 팻말을 든 시위대도 있었다.

이날 시위는 지난 22일 중국 공산당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보안법 제정을 직접 추진하겠다고 한 데 따른 반발이다. 보안법은 홍콩 내 국가정권 전복, 내란 선동 등을 금지하는 법이다. 중국 정부와 공산당이 자신들에 반대하는 홍콩시민을 감시·처벌하려는 의도로 여겨진다.

홍콩에서 법을 제정하려면 홍콩 입법회(의회)에서 법안을 발의하고 표결하는 게 정상적인 절차다. 그런데 중국 공산당은 지난 수년간 보안법이 시민 반대로 무산되자 이번에 홍콩 의회를 거치지 않고 직접 법안을 제정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이러한 결정이 전해지면서, 홍콩에서는 또다시 대규모 시위가 불붙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전날 예고됐던 시위 현장에는 미리 많은 경찰이 대기했고, 경찰은 시위 시작 시간에 맞춰 모여든 시민들에게 해산명령을 내리고 즉각 떠나라고 경고했다.

본격적인 시위가 시작되자, 경찰은 장갑차를 동원한 뒤 최루탄과 물대포를 발사했고 오후 9시까지 최소 180여 명을 강제 연행했다. 시위에 참가한 민주화 활동가 조슈아 웡(黄)은 “중국 공산당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선포하는 순간, 홍콩에서는 일국양제가 끝나고 일국일제의 시대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는 중국이 홍콩을 되돌려 받으며 약속한 제도다. 공산주의 체제인 중국 대륙과 달리 홍콩에는 민주주의 체제를 시행해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내용이다.

조슈아 웡은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홍콩 보안법의 목적은 반체제 인사(異見人士·이견인사)를 대대적으로 체포함으로써 홍콩인들을 겁박해 입막음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우리는 이제 중국에 끌려가 심판을 받게 될 수 있다. 시간이 많지 않다”며 모두 나서서 싸울 것을 호소했다.


국제 사회는 중국 공산당 비판... 대한민국 권력 최상부 운동권은 '침묵'


국제사회에서도 중국 공산당을 겨냥한 비판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23일 홍콩의 마지막 총독 크리스 패튼(홍콩 이름 펑딩캉·彭定康) 등 세계 각국 정치인 186명이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을 반대했다고 보도했다.

성명에서는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의 자치와 법치, 기본적 자유를 공격하는 것으로 홍콩반환협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5.18 등 자칭 독재 정권에 저항해 민주주의를 지켰다던 대한민국 운동권은 침묵했다. 이제는 대한민국 권력 최상부에 위치한 이들에게서 홍콩의 자유 민주주의를 뺐으려는 중국 공산당에 대한 비판 목소리는 찾아볼 수 없었다.

이에 대해선 여.야 마찬가지다. 보수 내 NL계열이자 대표적인 운동권인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홍콩 상황을 언급하기는 커녕 같은 당 의원인 민경욱 의원을 공격하고 있다.

그동안 친중 행보를 보여온 하 의원은 민 의원이 'follow the party'를 외치며 중국 공산당의 4.15 총선 개입을 주장하자, 연일 민 의원을 공격 중이다.

이를두고 많은 사람들이 의아함을 내비쳤지만 하 의원은 과거 NL을 버리거나 전향한 적이 없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하 의원은 과거 문익환의 수행비서 역할을 자처하기도 했다. 문익환씨는 과거 김일성과 독대, 잦은 북한을 출입으로 국가보안법을 위반해 처벌받았다.

 

하태경 의원.




  1. 신은혜 2020.05.26 20:02

    한국 운동권?ㅎㅎㅎ 홍콩시위와 비교하면 큰일납니다
    한국운동권은 한마디로 자유의 나라에서의 운동?이므로 반대이념을 가진 자들의 운동이라 생각하면 됩니다
    홍콩은 자유를 부르짖는 시위입니다
    그러나 지금 한국 현정부는 자유를 빼려는 자들이므로 홍콩시위같은 대시위가 한국에서도 일어나야 합니다!!!!!!!!!

  2. 강종백 2020.05.27 00:34

    한국 운동권은 민주화세력 아니다. 주사파 종북세력 내지는 사회주의 세력이다.

  3. 문미란 2020.05.28 08:14

    신으로부터 인간에게 주어진 자유 의지를 앗아가려는 자는 누구인가? 같은 인간으로서 잔학무도한 짓을 서슴치 않는 저들의 끝은 결국 패망에 이를것이다. 하늘은 이제도 일하고 계신다.

  4. 치아라븅닭드라 2020.06.09 13:18

    우리는 물러가지만 우리는 총칼보다 더 무서운 식민 사고를 심어놓았다. 香港은 비록 지나국에 돌아가지만 香港 인민들은 개 취급 받던 식민지 시절을 그리워하며 끝없이 제 나라에 반기를 들게 될 것이다.
    그리고 우리 대영제국은 다시 돌아온다.
    추신) 지나인과 개는 출입금지

    - 향항 마지막 총독 크리스 패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