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불륜 의원들 제명한 사실을 보도한 뉴스 캡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었다가 탈당한 유진우(53) 김제시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A여성 의원은 본회의장에서 낯뜨거운 설전을 벌였다.

김제시의회는 1일 오전 본회의를 열고 의장단을 선출할 예정이었지만, 불륜 스캔들로 물의를 빚은 두 의원의 싸움 때문에 일정이 무산됐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유 의원원은 이날 스캔들 상대방인 여성 A의원에게 다가가 “당신이 무슨 자격으로 이 자리에 앉아 있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A의원은 “법적으로 고발하세요. 고발하면 되잖아요”라고 맞섰다.

이에 유 의원이 “너는 내가 전국적으로 매장시킬 거야. 너하고 나하고 간통했지. 그만 만나자고 하니 네가 뭐라고 했냐. 네가 무슨 자격으로 의회에 있냐. 기자들 다 찍으세요. 무슨 자격으로 여기 있어. 할 말 있으면 해”라고 말했다. 이후 A의원은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켰다.

둘 사이에 고성이 오고 가면서 본희장은 말리려는 직원들까지 몰리면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유 의원은 지난달 12일 A의원과 불륜 스캔들을 고백하며 민주당을 탈당했다. 또 하반기 의장단 선거를 마친 뒤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날 A의원과 만나 말다툼을 벌인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지난달 29일 A의원에 대해 당원 제명을 결정했다. 다만 A의원은 현재까지 의원직 사퇴 여부 등 자신의 거취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임시의장을 맡은 김복남 의원은 두 사람의 실랑이에 의장단 선거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폐회를 선포했다. 시의회는 3일 오전 임시회를 열고 다시 의장단을 선출할 계획이다.

  1. 구름꽃 2020.07.02 09:15

    간통이 자랑은 아니건만 둘 사이에 얼마나 깊은 감정이 있으면
    공개된 장소에서 까발리며 서로 누워서 침뱉기를 하고있나
    둘다 가정이 있을텐데 가족들 얼굴을 어찌 보려고 추접한 인간들

  2. 재미 2020.08.06 07:04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공천자체를 하지말아야합니다. 의원총회영상보고 경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