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이 13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지명한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장이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을 일으킨 ‘박사방’ 주범 조주빈의 공범 변호를 맡은 것이 뒤늦게 확인돼 논란이 일자 결국 자진 사임했다.

장 전 회장은 이날 오후 민주당 공보국을 통해 “피의자 부모와 예전부터의 인연으로 부득이하게 사건을 수임했고 현재 사임계를 제출한 상황이나 이 부분이 공수처 출범에 조금이나마 영향을 미친다면 개인적으로 역사적으로 용납하기 힘들다고 생각한다”며 “이에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받아들일 수 없음을 밝힌다”고 밝혔다.

조주빈의 공범으로 알려진 전 사회복무요원 강모(24)씨는 박사방 내에서 ‘도널드푸틴’이라는 대화명을 쓰며 개인정보 불법 조회 및 박사방 홍보, 범죄단체조직 가입과 활동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사회적 관심이 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이 이런 강씨를 변호해 왔다는 점에서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날 오전 민주당은 장 전 회장을 추천위원으로 지명했고 장 전 회장에 대해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해 온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뒤늦게 'N번방 공범 변호인'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자,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장인 백혜련 의원은 “사건 수임은 당사자가 공개하지 않는 한 인지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초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라는 상징성과 무게를 감안할 때 더욱 세밀하게 살폈어야 했으나 부족한 부분이 있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관련 기사 댓글엔 부정적인 댓글이 주를 이뤘다.

mmmm**** "더불어만진당이랑 딱인데 왜?"

mk70**** "변호사놈들도 변호 할걸 해야지..돈되면 뭐든하냐?"

disi**** "더불어만진당, 그리도 인물이 없으면 공수처장이고 공수처고 다 내려놓아야 할 시국이다. 작년 패스트트랙, 너무 심했었다"

  1. 이키트 2020.07.14 15:22 신고

    잘 보고 갑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