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우한폐렴(코로나 19) 사태로 끊긴 인천과 중국 우한 하늘길이 8개월만에 다시 열렸지만, 문재인 정부가 검사를 제대로 않고 입국 시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17일부터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7일부터 국내 확진자가 전날 대비 40명이 증가했다. 16일 105명 확진자에서 17일 갑자기 145명으로 증가한 것이다. 이상한 부분은 해외 확진자 부분은 변동이 없다.

특히 해외 유입 중 중국인 확진자가 없었다고 하지만 16일부터 입국한 중국 우한인 입국자에 대해서는 문 정부가 검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해 이마저 정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우한으로 나가는 사람들은 탑승 전 72시간 내에 발급받은 우한폐렴 음성 확인증을 제출해야 하는데, 우한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은 음성 확인증 없이 발열만 체크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가면 되는것으로 확인됐다.

티웨이 항공은 16일부터 인천과 중국 우한 간 직항 노선을 주 1회 운항했다. 문 정부가 이같은 결정을 내린 배경에 대해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우한에) 비즈니스 수요도 있고, 교민 분들도 있으셔서 국토부에서 운항을 하라고 얘기 해주신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문제는 두 나라 간 우한폐렴 바이러스 검역 기준이 다르다. 우리나라에서 우한으로 출국하는 사람들은 탑승 72시간 내에 발급받은 우한폐렴 음성 확인증을 중국 당국에 제출해야 한다.

반면 우한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사람들은 음성 확인증 없이 발열체크 후 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문 정부가 중국을 의무적으로 우한폐렴 음성 확인증을 받는 나라, 이른바 '방역 강화 대상' 국가에 포함시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문 정부 관계자는 "방역당국에서 중국을 다른 나라에 비해 방역이 확보된 나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은 한국발 중국행 항공편 모든 탑승객의 코로나 음성 증명서 제출을 의무화 하고 있다.

한편 중국에서 22일째 본토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는 중국측의 공식 발표만 믿고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중국인 입국을 허용했다가 이 기간 중국발 한국행 승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달 16일부터 입국한 중국인에 대해선 문 정부가 특별히 검사조차 않기로 결정해 깜깜이 중국 우한인(바이러스 진원지)이 늘어날 전망이다.

  1. 강종백 2020.09.19 17:14

    역시 뼈속까지 친중임을 대놓고 드러내고 있네. 국민의 건강 따위는 안중에도 없고 오직 사악한 중국몽에 사로잡혀 국민을 제물로 바쳐 음흉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자의 본 모습이다.

  2. 게쉬타포 2020.09.22 08:44

    조선시대 망령에 빠져서 허우적거리는 문재앙이는 각성하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