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평양 남북 정상회담 특별 수행원 명단에 아직 수사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포함시켰다. 이를두고 정부와 재계에선 "북한이 실질적 대북 투자 결정권을 쥔 대기업 총수들의 방북을 강하게 희망했고, 정부도 이를 거들었기 때문"이라는 얘기가 나왔다.

이렇듯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취지와 어긋나게 하면서까지 아직 수사 중인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을 방북 명단에 포함시킨 것을 두고 일각에선 '북한의 기쁨조 기획설'이 의혹으로 제기되고 있다.

'북한의 기쁨조 기획설'을 간단하게 설명하면 북한이 첩보작전에 주로 투입되는 고도로 훈련된 공산당 여성을 활용해 상대방을 포섭하거나 약점을 잡는 것을 말한다.

북한이 이러한 공작까지 펼칠 것이라고 추측하는데엔  다 이유가 있다. 현재 미국 주도의 국제 대북 제재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남북 경협을 본격 추진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고, 합리적인 기업 총수들이 경협 사업에 동의할 리 만무하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정부와 재계에선 "구체적 투자 논의가 이뤄지기 어려운데도 그룹 총수들이 가는 것은 북한의 강력한 요청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해 의혹에 한층 무게가 더해지고 있다.

16일, 전대협 시절 북한과 내통해 간첩 의혹을 받은 바 있고,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3년간 실형을 살았던 임 실장이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 또한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고 자신감 있게 말하는 바탕이 아닌가 의심을 들게하는 정황들이다.

사실상 대기업이 투자하지 않으면 실행 불가능한 남북 경협이고, 투자 가치가 없어 대기업 총수들이 동의할 수 없는 사업인데 임 실장이 이토록 자신하는 이유는 뭘까?

이날 브리핑에서 임 실장은 4대 그룹 최고경영진 동행을 발표하며 "2000·2007년 남북 정상회담에도 4대 그룹 총수는 함께해왔다"고 했다.

그러나 당초 재계는 유엔과 미국의 대북 제재로 실질 투자 논의가 어려운 상황에서 공기업·경제 단체장 위주로 정상회담 수행단이 꾸려지길 희망했다.

더군다나 삼성은 애초 대외협력담당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북단 일원으로 참석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됐지만, 청와대 측의 요청(?)으로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동행하는 방향으로 바꿨다.

앞서, 청와대 측은 총수들의 방북과 관련해 “어떤 분이 갈지는 해당 기업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했지만, 삼성의 계획이었던 윤 부회장을 방북단 일원으로 보내겠다는 것을 재요청해 사실상 결정을 번복하게 했다.

이렇게 문 정부가 무리수를 둔 이면에는 북한이 '실질적 대북 투자 결정권을 쥔 대기업 총수들'의 방북을 강하게 희망했기 때문일 것이라는 후문이다.

자고로 대기업 총수들은 오로지 실리에 따라 움직여 왔다. 그러나 줄 게 없는 북한이 무슨 수로 이러한 대기업들의 마음을 돌리려 청와대에 '실질적 대북 투자 결정권을 쥔 대기업 총수들'의 방북을 강하게 요청했을까? 걱정과 의혹을 더하게 만드는 북한과 임 실장의 이상한 행동이다.

이시각 누군가 구하라 디스패치로 조작중
  1. 2018.09.17 15:15

    비밀댓글입니다

  2. 1234 2018.09.18 14:58

    미쳤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