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PBC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 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의 건물 16채를 매입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자, 그간 손 의원의 주택 구입은 투기가 아니라는 주장에서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입장으로 급선회했다.

목포를 지역구로 둔 박 의원의 ‘돌변’에 따라, 손 의원 사태도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박 의원은 "손 의원이 저에게는 두 채를 샀다고 했다. 문화재 특구로 발표된 이전에 부동산을 두 채 샀기 때문에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았다"며 "그런데 오늘 보도에는 토지 등 20곳을, 일부 신문에는 15채 또는 16채를 샀다고 하면 저는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바꿨다.

박 의원은 ‘목숨과 전재산을 걸겠다’고 공언한 손 의원을 향해 "본인 스스로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해서 의혹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아무리 합목적적이라도 과정과 절차가 정당하지 않으면 있을 수 없다. 만약 차명 또는 다른 방법으로 샀다면 굉장히 문제가 크다"고 했다. 그는 "목포시민도, 우리 국민도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도 했다.

앞서 손 의원은 SBS 보도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목포와 문화재를 사랑해서 사재를 털어 구입했다"고 해명해왔다. 민주당도 손 의원의 이같은 입장을 전적으로 받아들여 아무런 징계 조치를 취하지 않은 상태다.

국민을 위한 정치인이라기 보단 생존본능이 뛰어난 박지원이 냄새를 뒤늦게 맡았나보다. 모두가 투기의혹을 가지고 있을 때, 야당에선 박지원 혼자 손혜원의 편을 들고 있었다. 그런데 오늘 갑자기 말을 바꾼 것이다.

이렇듯 나쁜 일을 감싸주려다가 본인도 비난받을 것 같으니, 빠르게 손절한 모양새다. 이런 모습을 보고 있으니, 많은 사람들이 박지원을 박쥐라고 부르는 것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것 같다. 자, 이제 목포를 지역구로 둔 박지원 의원이 돌아섯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심정일 것 같은 손혜원은 이제 어쩔건가? 결말이 참 궁금해진다.
  1. 고로 2019.01.19 18:19

    손의원은 문대통령님과 영부인께서 조상을 독립유공자로 만들어주며 그렇게 잘 챙겨주셨는데도.. 김성태가 제기한 문준용 국정조사 받자는 패륜을 저질렀으니... 이번 기회에 민주화시켜버리자는게 신성하신 문대통령님의 지시사항이겠죵..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