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대구 남구 프린스호텔에서 열린 '2018 시민 통일공감 토크 콘서트'에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무기 개발로 강도 높은 국제 제재에 부딪히자 인도, 파키스탄식 핵개발과 '미친놈 전략'을 꺼내들었다"며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은 분명히 역사적 의미가 있지만, 북한에 더 많은 이익을 가져다준 반면 남한은 평화분위기에만 취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날 태 전 북한공사는 "북한의 비핵화 없이는 한반도 평화를 보장할 수 없다. 진정한 북한 비핵화는 오직 김씨 세습통치 교체로만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은 집권 초기 북한 사회에 자본주의 경제요소가 자리잡고, 남한과 비교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1990년대 등장한 메뚜기장, 진드기장 등 보따리 장사가 김정은 체제 이후 장마당이 활발해질 정도로 시장경제 움직임이 팽배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국 드라마와 영화 등 한류 열풍이 불면서 북한의 사회문화까지 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은의 급변한 태도는 '미친놈 전략'의 일환으로 군사적 긴장을 유발해 한국민이 평화를 갈망하게 한 뒤 얼굴을 바꿔 원하는 것을 챙기려는 전략"이라며 "북한 내부에서도 효과에 대해서 회의적이었는데, 최근 한국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최근 북한 관련 정책에는 '평화와 공영', '통일을 지향하는 평화체제 정착', '한반도 신경제 구상' 등 평화 체계 구축과 군사연습 중지, 철도 연결, 적십자 회담 등의 주제만 있을 뿐 가장 중요한 비핵화 방안은 없다"며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실행만이 남북관계에 진정한 훈풍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한미동맹을 비용의 시각으로 접근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싱가포르 회담 역시 미국우선주의 관점으로 일관했다"며 "'선 조치후 대화'에서 '선 신뢰구축 후 비핵화'로 양보하는 것이 바로 김정은이 원하는 것이다. 결국 북한은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8일,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는 '김정은이 군과 가족에게 식량과 연료를 추가로 지급했다는 이유로 고위급 육군 장교를 처형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우리는 이념적인 중독의 싹을 잘라야 한다"고 노발대발하며 이같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했다.

또 데일리NK는 "(북한 당국이) 지난달 초 평양시 모란봉 구역에 위치한 4·25 문화회관 회의실에서 현주성 인민무력성 후방국 검열국장(인민군 중장)을 공개심판 후 평양시 순안구역에 위치한 강건 군관학교 사격장에서 공개처형을 집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조치가 김정은의 말 한마디에 따라 단행된 것으로 북한 형법과 형사소송법에 명시된 절차가 완전히 무시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주성은 지난 4월 10일 전시물자 종합 검열을 하던 중 서해로켓발사 시험장 공급용 연유 실태를 점검하면서 "이제는 허리띠를 조이며 로케트(로켓)나 핵무기를 만드느라 고생 안 해도 된다"고 말했는데 이것이 직권남용이자 당의 선군노선을 반대하는 이적행위적 발언으로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또 "그는 연유 1톤, 입쌀 580kg, 강냉이(옥수수) 750kg을 개인 결정으로 서해 해상사격장 군관과 가족에 배급을 풀도록 지시했다"면서 이는 당의 군사·정권기관의 비밀을 엄수하지 못하고 선물을 주는 식으로 선심을 쓰면서 당의 사상을 오도하는 행위로 여겨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기쁨조의 수억원 대 속옷 및 사치품 구매, 김정은 호화 세단 구매, 인민 식량 및 연료로 핵개발 등 김정은 3대의 악습에 대해선 침묵하고 있다.
  1. 내말이 2018.06.29 19:38

    공은 공이고 과는 과!
    박정희가 쿠테타를 한 건 큰 잘못
    산업화, 경제발전 이룬 건 아주 큰 성과
    독재를 하고, 유신헌법으로 종신대통령을 하려 한 건 큰 잘못
    그의 잘 잘못을 새겨두고 가자!
    김정은은 아직 진행중, 비핵화 실현하면 세계사의 영웅이 될 수 있지만, 적당히 쑈 하다가 비핵화 중단하면 그야말로 우리나라는 완전 새가 되고 만다. 그런데, 비핵화를 추구하고 국제정치 전면에 나선다는 놈이 여전히 법이고 뭐고 없이 사람을 처형하고 있는데 과연 평화를 지향할 것이라고 믿고 열광하고 퍼주는 인간들은 뭔지?

  2. 자유한국 2018.06.30 09:09

    박정희 쿠데타? 김정은 비핵화?? 세계적 영웅? 먼♩♬♩♫소리야??


27일,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는 '북한이 최근 여성들의 미니스커트 착용을 금지하고 한국 아이돌 그룹의 춤을 따라 하는 것도 단속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 당국이 정한 반(反)사회주의에 해당되면 '사형'까지 고려하는 것으로 전했다.

이날 데일리NK는 북한 양강도 소식통을 인용해 "북·미 회담(12일) 직전 북한 당국이 도급 기관 간부들을 모아 놓고 '외부의 사상 공세에 맞서 사회주의 빗장을 더 단단히 걸어 매자'는 내용의 강연을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북한 당국은 이 회의에서 처음으로 비(非)사회주의와 반사회주의 개념을 구분해 처벌 강화 규정을 마련한 것으로 전했다. 비사회주의 규제는 여성들이 무릎 위로 올라오는 치마를 입으면 벌금 30위안(한화 약 5000원)을 내도록 하는 등 퇴폐적인 옷차림 단속이 주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망사 스타킹과 꽃무늬 스타킹, 영어 글자가 새겨진 옷 등을 금지하고, 시장에서 이 같은 물품을 팔면 일체 회수하도록 한 것으로 전했다.

북한 당국이 규정한 반사회주의 행위는 체제 비난과 불법 손전화(휴대전화), 외국 영화와 한국 영화·드라마·노래, 라디오, 그리고 여기에 추가 된 색정적인 춤 등이다. 대북 소식통은 "색정적인 춤은 요즘 평양시를 중심으로 확산되는 한국 아이돌 가수의 춤을 모방하는 행위를 지칭한다"며 "돈 내고 춤을 배우는 젊은이가 많다"고 했다.

북한은 반사회주의 행위가 단속되면 재판 없이 엄벌에 처하는 것으로 전했다.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김정은이 '비사회주의적 현상과 섬멸전을 벌이라'고 지시한 이후 사상 교육과 주민 통제를 강화하는 분위기"라고 했다. 그는 "북한은 노동신문 등 관영 매체를 통해 비사회주의 척결을 강조하고, 한 달에 한 번꼴로 인민보안성(경찰청) 명의 포고문을 통해 한류에 대한 단속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