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더불어민주당 현직 시의원이 만남을 거부하는 상대 여성을 3년 동안 폭행하고 협박했다고 TV조선은 보도했다. 피해 여성은 감금·폭행과 협박 등의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쌍방 폭행이었고, 성폭행도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7년 7월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의원 A씨는 성남 근교의 한 야산에 한때 불륜 관계였던 여성 B씨를 차에 태우고 온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A씨가 인적이 드문 이 산속으로 자신을 데리고 와 차 안에서 감금하고 폭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B씨는 "만남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A씨가 주먹을 휘두르고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한테 연락하니까 제가 못살겠어서….(A씨가) '가만 안 놔둘거야' 맨날 이런 식으로 협박을 했다"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쌍방폭행이었다는 말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다"면서 "제가 먼저 했을 때도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기자는 합의하에 이뤄진 성관계라는 주장이냐고 물었고) "당연하다"라고 답했다.

매체에 따르면 B씨는 우울증을 호소하며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 문재앙척살 2019.12.05 12:18

    미 투! 없어졌나? 미투로 신고해라!

  2. davo8064 2019.12.06 16:58

    성추행 성폭행 하면 더불당참 거짓말도 잘하고 변명도 잘하고 뻔뻔스럽기 그지없고ㆍ

4일,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가 개최한 국제회의에서 사회를 맡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만약 북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주한미군이 철수하면 '중국'이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고 그 상태로 북한과 협상을 하는 방안은 어떻겠느냐"고 중국 측 참석자에게 제안했다.

이는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상왕이라고 불릴 정도의 영향력이 있는 문 특보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 그 파장이 클것으로 예상된다. 왜냐하면 미국이 건재히 있는데 대놓고 주한미군 철수를 가정하면서 중국에 우리 안보를 맡기면 어떻겠냐고 '대통령 안보특보'의 직함으로 중국 측에 물어봤기 때문이다.

2017.12.15 문 대통령은 베이징대 강연에서 중국을 '대국'이자 높은 산봉우리로 높여 불렀고, 우리는 '소국'이라면서 "한국도 작은 나라지만 책임 있는 중견 국가로서 그 꿈(중국몽)에 함께 할 것"이라고 문 특보와 비슷한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문 특보와 같은 자리에 있었지만 문 특보의 제안에 별다른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강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최근 북한의 잇단 미사일·방사포 도발과 대미(對美) 압박 발언에 대해 "그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이에 대해 찰스 쿱찬 조지타운대 교수 겸 미국외교협회 선임연구원은 "한반도에 전쟁이 100% 없을 거라고 너무 확신하지 말라(don't be so sure)"고 지적했다.
  1. 문재앙척살 2019.12.05 11:20

    이놈 완전히 정신병자네~! 이런인간이 대통특보? 한심한놈~!

  2. 콩가루 2019.12.05 13:06

    문씨 일가들의 패륜을 넘어 망국의길로 나라를 송두리째 국민의 주권을 자신의 호주머니속 쌈지돈 쯤으로 생각하는구나

  3. 루크 2019.12.05 15:19

    미군은 철수해야된다고 허구한날 지껄이면서
    중국은 와도 된다는 소리냐?
    하여간 미친 늙은이
    빨리 지옥에나 가라!

  4. 오리온 2019.12.05 15:50

    대한민국 문간첩빨갱이 집단을 초전박살 내야 이나라 제대로 선다!!
    문재인!문정인!강경화!사형!!!

  5. 모짜 2019.12.05 16:51

    완전 돌았구나

  6. 열받음 2019.12.05 18:45

    이놈은 확실한 매국노 간첩이다 .반드시 감옥에 쳐넣어 평생살게 해야할듯ㅈ

  7. 김찰완 2019.12.05 21:36

    문정인 이사람 돌았어 사람도 아니야 당장북한으로 보내야할 인간이다 대한민국사람이아니다 징글징글한 인간 아니짐승이지

  8. 정신나간소리 2019.12.08 12:15

    아니 뚫린입이라고 막뱉는거보소 믿을걸믿어라 중국을왜믿어...진짜 싹다모가지쳐야됨



3일(현지 시각),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국 런던 주재 미국대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비핵화 합의에 부응하지 않는다면 북한에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 트럼프 "미국은 역사상 가장 강한 군대를 갖고 있다" ●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며 "나는 그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만약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여전히 백악관에 있었다면 북한과 미국이 전쟁을 벌였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은 역사상 가장 강한 군대를 갖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라며 "이를 사용하지 않기를 원하지만, 그래야 한다면 우리는 이를 사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내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개인적 관계를 갖고 있다고 해서 우리가 서명했던 합의를 준수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김정은은 비핵화를 하겠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 하루 새 북한에 특수정찰기 3대 보낸 '미 공군'... '매우 드문 경우' ●

한편 민간 항공전문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과 군 당국에 따르면 미 공군은 3일 하루 동안 3대의 특수 정찰기를 위치발신장치를 켠 상태로 띄워 대북 감시 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이 지난주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해 미군 정찰기의 한반도 상공 비행이 잇따르고 있지만 하루에 정찰기 3대를 동시에 보낸 것은 매우 드문 경우다. 

미 공군 전략정찰기 E-8C 조인트스타즈(JSTARS)는 이날 오전 1시쯤 한반도 상공 2만 9000ft(8.84km)에서 휴전선 일대를 왕복하며 감시 비행을 했다. 조인트스타즈는 길이 7.2m의 고성능 감시레이더로 250km 이상의 탐지거리를 가지며, 600개의 이동 중인 목표물을 탐지할 수 있다. 이 정찰기는 지난달 27일에도 한반도 상공에 출동한 바 있다.

비슷한 시각에 주한미군의 다기능 정찰기 EO-5C(크레이지 호크)도 수도권 상공 1만 8025ft(5.49km)에서 포착됐다. 크레이지 호크는 다기능 저고도 공중정찰기다. 수도권에 위협적인 북한의 장사정포와 방사포, 탄도미사일 이동식발사대(TEL)의 움직임을 감시하기 위해 배치된 공중정찰기다.

또한 이날 오후에는 미 공군의 정찰기 RC-135U(컴뱃 센트)가 수도권 9km 상공에서 식별됐다. RC-135U는 전자정보 수집이 주 임무로 북한의 미사일 기지에서 발신하는 레이더 전파를 잡아내 적의 방공망을 분석하고 미사일 발사 조짐을 미리 파악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현재 미 공군은 RC-135U 2대를 운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정찰기의 출동은 지난달 말 북한의 무력 도발 이후 계속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23일 서해 북방한계선에 인접한 창린도에서 해안포를 발사했다. 미군은 이달 27일과 28일 해군 정찰기 EP-3E(오라이언)와 공군 E-8C와 RC-135V를 동원해 한반도 상공을 정찰했다. EP-3E는 전파정보 수집에 특화된 정찰기로 미사일 전후 방출되는 전자신호와 핵실험 때의 전자기 방사선 신호를 포착한다.

이어 북한이 지난달 28일에는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하자 미군은 30일 미 공군 U-2S 정찰기를 보대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도 상공을 비행하도록 했다. U-2S 정찰기는 5~7만 피트 상공에서 고해상도 영상 장비를 통해 100~200km 떨어진 지역의 사진을 찍고, 지름 10cm 크기의 물페를 식별할 수 있다. 이를 위해 휴전선 인근에서 최대 7~8시간씩 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에는 미 공군의 통신감청용 리벳 조인트(RC-135W) 정찰기 1대가 서울 등 수도권 상공 3만 1천 피트를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