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이재명의 형' 고(故) 이재선 씨가 통화한 녹취파일이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그 내용을 들은 이들이 충격을 표하고 있다.


<이재명, 이재선 통화 내용>

이재선 : 찢어 죽일 놈이라매

이재명 : 찢어 죽일놈이지 이XX야

이재선 : 그래

이재명 : 너 녹음한거 공개해 뭐, 형이 구멍을 칼로 쑤셔 죽인다고? 에이 천하의 개XX야

이재선 : 그럴일 없어

이재명 : 그럴일 없어? 이XX야 녹음 다했어 이 병X XX야

이재선 : 터뜨려 녹음 공개해

이재명 : 이XX 아이구~

이재선 : 터트려 녹음 공개해

이재명 : 니가 인간이야 이XX야?

이재선 : 욕하는 거 공개해봐

이재명 : 니가 해 이XX야

이재선 : 그래

이재명 : 미쳤나 이 X놈의 X끼

이재선 : 너 댓글 쓰고 자빠졌더라

이재명 : 야이 XX야 전화를 안받으니 댓글을 쓰지 병X XX야

이재선 : 남의 이름으로 썻더라, 여자 이름으로 댓글도용 했더라, 너 실명제 주장하는 놈이

이재명 : 집사람이 쓰고 있어 이 씹XX야


이를두고, 지난해 12월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친형(故이재선 씨)이 시정개입 이권청탁에 나섰는데 이를 차단하자 어머니를 이용해 저와의 연결을 시도하며 병드신 노모를 살해협박에 이어 패륜폭언에 폭행상해까지 입혔다"고 주장했다.

형인 이재선 씨가 어머니를 폭행하고, (어머니의 음부)구멍을 찢겠다고 협박해, 이에 격분해 위와같은 통화를 했다는 주장이다.

또한 이재명 시장은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국정원이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형을 동원해 정치적 목적으로 가족을 찢어놓은 것이 가장 가슴 아프다”며 “형님 부부도, 어머니와 다른 형제도 못 볼 꼴을 겪었다. 정말 독하고 잔인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재선 씨 배후에 '국정원'이 있단 주장을 한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부분은 다 주장일 뿐, 이재선 씨는 고인이 됐고, 남은건 녹취파일 뿐이다. 이유야 어찌됐건 유권자들은 주장이 아닌 증거로 밖에 판단할 수 밖에 없다. 6.13지방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위 녹취파일을 접한 유권자들이 경악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녹취파일 출처 -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09679833095276&id=100021597816759


24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홍승욱)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JTBC의 ‘최순실 태블릿 PC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해온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에게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 검찰, '변 대표 허위사실 유포,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변 대표는 ‘손석희의 저주’라는 자신의 저서와 인터넷 언론 미디어 워치 기사 등을 통해 “JTBC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 PC를 입수한 뒤 최씨가 사용한 것처럼 조작해 보도했다”며 허위사실을 퍼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구속영장을 청구한 이유에 대해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변 대표가 JTBC와 손 사장의 집 앞, 심지어는 손 사장의 아내가 다니는 성당 앞까지 찾아가 시위를 한 것도 구속 사유로 판단했다. 피해자들은 물론 가족까지 신변의 위협을 느끼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점도 고려됐다.


- 변 대표, "테블릿 PC에 대한 증언 국과수 연구원과 손석희의 보도내용이 다르다."

그러나 변 대표는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과의 통화에서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손 사장 쪽이 거짓말 한 것을 짚은 것”이라고 했다.

그는 “손 사장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태블릿 PC를 최씨가 썼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하는데, 23일 최씨의 항소심 재판에 출석한 국과수 연구원은 최씨의 태블릿이라고 확정한 사실이 없다고 증언했다”고 주장했다.


- 변 대표, "진실이 드러나고 있는 데 구속하려는 이유는? 입막음? 진실을 밝히라고 법에 따라 시위한 게 구속 사유?"

그러면서 “진실이 드러나고 실체가 밝혀지는 상황인데 구속되면 방어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된다”며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인데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느냐, 도주의 우려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변 대표는 손 사장의 집이나 아내가 다니는 성당 앞에서 시위를 한 것에 대해 “가족의 신변을 위협한 적이 없다”며 “자택이나 성당 앞에서 집회를 할 때는 경찰에 신고하고 통제를 받았다. 폭력 행위도 없었고, 죽인다고 한 적도 없고 진실을 밝히라고 했을 뿐”이라고 했다.


- "정치적 보복?", "태블릿PC 조작설을 주장하는 사람 변희재 외에도 많아!"

이번 변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현 정권을 비판하는 이른바 ‘태극기 세력’에 대한 정치적 보복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변 대표 지지자들은 “태블릿PC 조작설을 주장하는 사람이 한두명이 아닌데, 유독 변희재만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정치적 보복”이라며 “태블릿PC 조작설은 충분히 의혹을 제기할만한 상황이고, 검찰 등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밝혀지지 않고 있는 것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4일,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And I don’t have to hear the translation because I’m sure I’ve heard it before(통역을 들을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전에 들은 말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이다)”를 두고 회담을 취재한 청와대 ‘풀(pool) 취재단’이 “통역이 필요 없겠다. 왜냐하면 좋은 말일 것이기 때문”이라고 번역해 오역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현지시각), 한미 정상은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각료, 참모들의 배석이 없는 단독정상회담 중 12시 10분경부터 12시 35분까지 양국 기자들에게 북한 문제를 비롯해 다양한 현안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질의 응답 말미, 한국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말로 ‘미북정상회담 및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을 물었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북한 태도 변화 때문에 북미 정상회담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걱정하는 것이 있는데, 북미 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제대로 열릴 것이라고 확신한다. 저의 역할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중재를 하는 입장이라기보다는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서, 또 그것이 한반도와 대한민국 운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미국과 함께 긴밀하게 공조하고 협력하는 관계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오역 논란은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서 불거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발언을 마치자 “And I don’t have to hear the translation because I’m sure I’ve heard it before”라고 했다. 이를 직역하면 “통역을 들을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전에 들은 말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이다”가 된다.

그런데 이를두고 청와대 ‘풀(pool) 취재단’이 정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통역이 필요 없겠다. 왜냐하면 좋은 말일 것이기 때문”이라고 번역했다. 원문에 없는 ‘좋은 말’이라는 표현은 넣은 것이다.

조선일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좋은 말이니 들을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해석할 수 있는지 통번역가들에게 직접 확인했다.

대기업 고위 임원의 통역을 전문으로 하는 황모 통역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엔 ‘좋은 말’이라는 표현이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 이슈에 대해 같은 의견을 계속 나눠왔기 때문에 ‘무슨 대답을 했을지 아니까 안들어도 된다” 정도로는 의역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모 통역사도 “전에도 분명히 들어본 이야기라서 굳이 통역을 해주지 않아도 된다고 농담한 정도로는 의역할 수 있겠지만, ‘좋은 말’이라고 번역한 것은 과하다”고 지적했다.

결론은 좋은 말을 넣는 건 제대로된 번역이 아니며, 문맥상 그렇게 해석될 수 없다는 것이 팩트체크 결과다. 그리고 청와대의 해명처럼 앞에 분위기가 좋았으니 뒤에 그런말했지 않았겠느냐하는 주관적인 해석도 사실상 앞에선 문재인 대통령만 웃고 있었을 뿐 시종일관 무거운 주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