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존 코닌 상원 공화당 원내총무는 제재 해제와 관련한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에 대해 "북한의 소망에 불과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최대 압박을 지속할 것이라는 점을 매우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독자적으로 대북제재를 해제할 순 없을 것"이라며 "의회의 행동이 요구되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닌 의원은 "모든 사람들을 놀라게 한 이번 첫 회담은 마치 두 명의 권투 선수가 장갑을 만진 수준에 불과하다"며 "본 협상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상원 외교위 소속인 벤 카딘 민주당 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이 (독자적으로) 대북 제재를 완화할 수 있는 권한은 어느 정도 갖고 있다"면서도 "북한에 양보를 하는 것은 엄청난 실수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전체 핵 프로그램을 공개하고, 사찰단을 보내 북한이 하고 있다는 것을 실제로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무언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원 외교위 소속인 진 샤힌 민주당 의원도 "북한이 전체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고 우라늄 역량과 무기들을 모두 폐기할 때까지 북 핵 위협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13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은 "북 핵 위협이 더 이상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과장’일 것이라며 다음주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 출석해 회담의 정확한 내용을 공유하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코커 위원장은 "정상회담이 열렸다는 것은 기쁘지만 회담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 발생한 것인지 판단하기는 아직 어렵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리고 "회담 이후 많은 과장법이 사용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때로 주변 인사들조차 거치지 않은 무언가를 즉석에서 만들어내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코커 위원장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것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관계 개선 진척에 따라)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했다는 것도 역시 폼페오 장관으로부터 먼저 설명을 들어봐야 한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VOA(미국의소리)와 인터뷰에서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계 개선 진척에 따라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했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이날 보도가 비핵화 진전 이후 제재를 해제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차이가 있다는 VOA의 지적에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제재는 완전한 효력을 유지한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이 지점까지 온 것은 국제사회가 채택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했기 때문”이라며 "이는 현재 과정의 성공적인 결과를 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 대북 제재 해제 의향을 밝혔다고 보도한 바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