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회사가 소유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사옥을 NH투자증권과 코람코자산신탁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매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재용 삼성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서면서 삼성그룹이 부동산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물산은 "코람코자산신탁이 리츠를 설립해 삼성물산 서초사옥을 인수하고, NH 투자증권이 총액 인수 형태로 자금을 조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토교통부의 주택도시기금 여유자금도 투자자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그룹 서초사옥 인수전에는 국내외 기관 투자자가 대거 몰려든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투자자인 NH투자증권, 코람코자산신탁, 이지스자산운용, 페블스톤자산운용 등과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블랙스톤, 싱가포르 부동산 투자회사인 메이플트리 등 외국계 기관 투자자까지 총 10여곳이 적극적이었다고 한다.

국내외 굵직한 투자자들이 입찰에 대거 몰린 만큼 매각 가격도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지하7층~지상 32층 연면적 8만1117㎡ 규모의 해당 건물은 3.3㎡당 3000만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계산해보면 총 가격대가 7400억 원으로 추정된다.

지난 2008년 완공된 삼성 서초사옥은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과 인접해 있다. 해당 사옥은 '서초동 삼성타운' 3개 동 중 B동으로, 현재는 삼성화재가 빌려쓰고 있다. 나머지 A동과 C동은 삼성이 계속 사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삼성 서초사옥 뿐만 아니라 2015년 말에는 삼성생명이 서울 종로2가 종로타워를 약 3000억원에 매각했다. 1년 후인 2016년에는 태평로2가 삼성생명 본관을 5800억원에 팔었다. 을지로 삼성화재 본관은 4400억원에 넘겼다.


2일, 특검을 받고 있는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 일당이 댓글조작에 사용한 매크로 프로그램인 ‘킹크랩’ 프로그램으로 ‘유시민 총리’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린 정황이 확인됐다고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이와 함께 유시민 작가와 김 씨가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의 사진과 갑자기 유 작가가 JTBC 시사 프로그램 '썰전'에 하차한 사실이 재조명 받고 있다.

이날 노컷뉴스는 드루킹이 운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핵심회원 A씨가 경공모 핵심 회원들이 주축이 된 모임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을 통해 2016년 중순부터 ‘선플 운동’(선한 댓글달기)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선플 운동’은 회원 각자가 나눠서 일일이 손으로 댓글을 다는 작업이었기에 곧바로 한계가 드러났고, 이들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매크로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휴대전화를 기반으로 한 이른바 ‘1기 킹크랩’이다. 

드루킹 일당은 ‘1기 킹크랩’의 성능을 인터넷상에서 직접 확인하기 위해 ‘유시민 작가’를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리기도 했다. 

이때는 2016년 11월 8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 태블릿PC건’으로 인한 탄핵정국을 돌파하기 위해 국회추천 총리를 통한 내각구성안을 수용한 시기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드루킹 일당은 해당 내용을 보도한 인터넷 기사에 ‘유시민 총리설’을 댓글로 올린 뒤 해당 댓글을 킹크랩을 이용해 순식간에 ‘베스트 댓글’로 만들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유시민 총리’를 검색하기 시작했고, 상당한 반향을 일으킨 '유시민 총리'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네이버 ‘검색어트렌드’를 통해 확인한 결과, 실제로 2016년 11월 8일 ‘유시민 총리’라는 검색어가 급상승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매체는 전했다. 

앞서 유시민 작가는 드루킹 김동원 씨와 지난 2016년 10월3일 경기 파주 임진각에서 열린 10·4 남북정상선언 9주년 기념행사에 주최자로 후원자로 각각 참석해 옆자리에 앉아 있던 모습이 사진에 찍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리고 지난 28일 유시민 작가가 2년 6개월만에 JTBC ‘썰전’에서 하차했다. 그의 빈자리는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에게 돌아갔다. 유 작가와 노 원내대표는 같은 정의당 출신이다.

한편, 노 의원은 드루킹에게 4190만원을 받았다가 사건이 일어나고 드루킹이 체포돼자 다시 4190만원을 드루킹에게 입급 시킨 정황이 포착돼 특검 조사 대상에 오른 상태다.
  1. 주소리 2018.07.03 23:44

    여기는 댓글이 안달리네

  2. 철수안녕 2018.07.05 21:21

    ㅋㅋㅋ


2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제주도를 통해 입국한 뒤 선원으로 일하는 예멘인 A(37)씨와 B(36)씨를 특수폭행·폭행 혐의를 받는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설거지 문제로 시비가 붙어 서로 흉기를 들고 싸우다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1일 오후 4시쯤 제주시 한림읍 선원 숙소에서 A씨와 B씨는 식사 후 설거지 순번 문제로 시비가 붙어, 서로 흉기를 들고 위협하거나 주먹으로 얼굴·목 부위를 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폭행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들의 신병처리는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의 의견을 듣고 결정할 방침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