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현 전 청와대 특별감찰담당관.


경기도 부천시 을 신중동 관내 사전투표소에서 18,210명이 투표하는 진기록이 나왔다. 그런데 문제는 신중동 사전 투표소는 1곳이다. 다시말해 18,210명이 모두 1곳에서 투표했다는 건 1명당 4.7초 안에 투표를 끝냈다는 얘기가 된다. 박주현 전 청와대 특별감찰담당관(변호사)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사전투표 시간은 오전 6시~ 오후 6시까지 총 시간은 12시간이다. 기간은 이틀이므로 총24시간이다. 이를 근거로 계산해보면 18210명 ÷ 24시간 = 1시간에 758.75명이 투표를 한 게 된다.

여기서 1시간은 60분이니 60분 ÷ 758.75명 = 1분에 12.6458333333명이 투표를 한 게 된다. 여기서 다시 60초 ÷ 12.6458333333명 = 4.74464579902초로 나온다. 1명 투표 소요 시간 = 4.7초.

쉽게 말해 18.210명이 24시간 동안 흐트러짐없이 줄을 지어 투표했다고 가정해도 불가능하다. 1명당 투표 소요 시간은 4.7초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우한폐렴(코로나)때문에 줄 간격은 1미터씩 떨어져서 투표했다. 이것까지 계산하면 시간은 더 줄어든다.

이에 "오후 6시까지 안끝나서 그렇다.", "줄을 선 인원까지 다 하도록 해서 그렇다."는 얘기가 있어서 각각 1시간씩 총 2시간을 더하더라도 5.1초에 불과하다.

그런데 박 변호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중동 18,210명이 관내사전투표를 했고, 18,210명을 기준으로 계산을 했는데, 이 계산이 틀렸다"고 썼다.

박 변호사는 "관외사전투표를 하는 사람도 있음을 간과했다"며 "부천 신중동 부천시청에서 투표하신 분은 18,210명에 관외사전투표를 하신 분들을 추가해야 한다"고 정정했다.

박 변호사는 "관외사전투표한 사람이 13,142명이고, 세개의 동 그 중에 신중동이 제일 큰 동네니까 대략 5,000명 정도가 더 투표했다고 보면 된다"며 "물론 관외사전투표수는 훨씬 적어질수도 있고, 이보다 훨씬 많을 수도 있다. 어림수라는 점 고려해달라"고 했다.

박 변호사는 "그러므로 23,210명을 기준으로 계산을 하면 23,210 나누기 24 = 967.083333명으로 시간당 967명이 투표를 했으며 다시 나누기 60 = 16.1118055555명으로 분당 16명 이상이 투표를 한 것이 된다"면서 "(다시 초당으로 나누면) 그렇다면 3.7초당 1명이 투표를 해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히려 시간이 더 줄어든 것이다.

박 변호사는 지난 25일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판사와 함께 법원 결정문을 들고 증거보전 집행에 나서도 (선관위가) 사전선거인명부를 안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쯤되면 선관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부정선거 의혹 해소를 위해 수 개표와 서버, 선거인단 명부 등 을 자진해서 공개 해야하지 않을까? 각본이 짜여진 시연회같은 '쇼'는 그만 두시고 냉큼 부정선거 의혹 제대로 해소하라.

  1. 어허 뭐 이런일도? 2020.05.27 10:33

    니~기~미,,,
    친중공 역적,
    토착 오랑캐,
    북괴 사대주의 빨갱이들이 날뛰는 것 같구나,,,

  2. 굿맨 2020.05.27 22:25

    끝까지 대한민국 모든국민에게 진실을
    밝혀주십시요👍😭

김무성과 버닝썬 클럽 전경.


김용호 기자는 26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김무성 사위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한 제보 메일을 공개했다.

제보 메일은 충격적이었다. 제보 메일에 따르면 "김무성 사위 마약 사건의 핵심은 (김무성 사위가) 도주 중에 마약을 투여하고 코카인을 소지한 채로 잡혔음에도 아무런 처벌이나 기소가 없었다"며 "(당시)이게 권력의 힘이구나를 느꼈다"고 했다. (중략 아래 사진 참조)

김 기자는 "해당 제보자가 누군지 이미 파악했고 제보 내용이 너무 충격적"이라면서 "반드시 재수사가 이뤄져야 된다. 광수대에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기자는 자신의 유튜브채널을 통해 "김무성 사위가 tvn에도 출연한 적 있는 버닝썬 여직원과 마약을 투약했다는 게 검찰 수사보고서에 나와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윤석열 검찰 총장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검찰청에 4.15 부정선거와 관련해 수사를 요청했지만, 대검은 해당 사건을 민 의원을 강압수사했던 국상우 의정부지검 검사에게 맡겨 논란이 일고있다.

민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제기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수사를 대검이 의정부지검 국상우 검사에게 맡겼다"며 "설마 윤석열 총장이 그렇게 지시한 건 아니겠죠?"라고 썼다.

그러면서 "부정선거의 증거를 제시한 저에 대해서 두 번이나 몸수색을 지시한 자에게 부정선거 수사를 맡기겠다는거냐"며 "웃음을 참기가 어렵다"고 썼다.

이어 "그럼 제가 고소한 국상우 어용검사에 대한 고소사건도 국상우 검사에게 맡기실 거냐"며 "제가 고소한 검사가 부정선거 수사를 참 잘도 하겠다"고 썼다.

앞서 국 검사는 민 의원 몸을 강제로 2차례나 수색하고, 변호인들의 몸까지 수색하겠다고 협박해 논란이 됐다.

민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의정부 지검의 국상우 검사가 조사가 끝난 뒤에 제 몸수색을 두 번이나 하고, 변호인들의 몸수색도 하겠다고 협박을 하고, 제 차를 어디론가 끌고 가더니 핸드폰과 태블릿 피씨를 빼앗아 갔다"고 썼다.

민 의원은 "이 나라 검찰이 부정선거의 당사자들은 놔두고 그 고발에 앞장선 야당의원과 여성 성직자는 이렇게 탄압하고 있다"고 썼다.


follow the party

 

 

  1. 몰라 2020.05.27 15:37

    국상우 의정부지검 검사장???
    너 딱~~~걸렸어!!! 게눔프로젝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