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강용석 변호사(가로세로연구소 소장)은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가수 김건모씨로부터 성폭행 당했다는 제보가 접수되었으며, (피해자로 추정되는 여성과 함께) 월요일(9일)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이날 성폭행 당했다는 여성과 관련해 "김건모측으로부터 뭔가를 받은 것도 아니며, 자신을 성폭행해놓고 방송에 뻔뻔하게 나오는 게 보기 싫었고, 그래서 제보를 결심했다"고 말한 사실을 전했다.

이어 사진을 상세히 공개하며 "(유흥업소니깐 그럴수도 있다고 오해할 수도 있지만) 해당 업소는 성행위를 목적으로 영업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사실무근을 주장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 가로세로연구소 "어떤 업종에 종사하든 원치 않는 관계를 강제로 한 것은 성폭행" ●

강 소장은 이날 방송을 통해 "김건모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으로부터 제보를 받아 직접 만났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김건모는 유흥업소를 찾았다가 피해여성에게 구강성교를 강요하고 끝내 성폭행까지 했다"고 밝혔다. 대가성이 있어냐는 댓글엔 "전혀 그런건 없었다"고 답했다.

특히 강 소장은 "구체적으로 진위여부를 따져봐야 해서 증거를 많이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김건모 측의 대응을 고려해 증거를 당장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9일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널로 참석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어떤 업종에 종사하든 원치 않는 관계를 강제로 한 것은 성폭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와 강 소장도 시청차들에게 "유흥 업소에 종사한다고 자칫 오해를 할 수도 있다"며 "그러나 색 안경 끼고 보지 말고, 강제성에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 가로세로연구소 "김건모 연락 안받아", 강용석은 고소장 9일 접수 예정... 김건모는 진짜 맞고소할까? ●

가로세로연구소는 이와 관련 김건모 소속사 측으로부터 "알아보고 연락을 주겠다는 말을 들었지만 김건모 소속사측으로부터 연락이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가로세로연구소의 방송이 공개된 뒤 김건모 측은 일부 매체를 통해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건모측에 연락을 시도한 매체들에 따르면 정작 전화는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건모 측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에 착수할 방침을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강용석 측의 고소 계획에 김건측 측도 진짜 맞고소로 대응할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