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강연재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외교 행보를 두고 “부부가 가지가지한다”, "김정은 외교사절 노릇을 하고 있다”, “누가 좀 끌어내려 주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날 강 변호사는 “부부가 진짜 가지가지 하십니다”라면서 “미국 가서 망신살 뻗치고 14조 무기 매입하고 오더니, 김정은의 질책을 받아 발등에 불 떨어진 사람들마냥 엉뚱한 나라에 또 순방을 가서 또 하나 마나 한 소리, 김정은 외교사절 노릇을 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강 변호사는 김정숙 여사의 사진이 들어간 기사를 공유했다. 기사는 김 여사가 전날 투르크메니스탄 학생들에게 ‘남북이 원하는 것은?’이라는 퀴즈를 내고 ‘평화’라는 정답이 적힌 종이를 들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것이다.

이어 강 변호사는 “유일한 보수 야당 자유한국당은 세월호 발언 사죄와 징계를 번개처럼 진행하는 것 못지않게 나라 지키는 진짜 중요한 이슈에 모든 것을 걸고 싸워야 한다”면서 “진짜 누가 좀 (문 대통령 부부를) 끌어내려 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1. 고로 2019.04.20 17:54

    격있는 외교사절이 아니라 그냥 대변인 자격이거든요!! 수령님이 쉬운 남자 아니거든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