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 있는 한 대형 사립유치원이 아이들에게 써야 할 돈 20억 원을 빼돌린 사실이 교육청 감사에서 드러나 검찰에 고발당했는데 그 유치원이 있는 지역구 국회의원실에서 교육청에 연락을 해서 뭐 때문에 검찰에 고발하는 거냐며 징계 수위를 놓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SBS가 단독 보도했다.

문제의 이 유치원은 아이들 350명 정도가 다니는 대형유치원으로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의 지역구이며, 지난해 경기도 교육청이 실시한 특별 감사에서 회계 부정 사실이 적발됐다.

실제로 거래한 적이 없는데도 친인척이 운영하는 업체에서 교재와 교구를 산 것처럼 거짓 서류를 꾸며 20억 원 정도를 빼돌린 것이다. 유치원들이 흔히 사용하는 '가장거래'라는 수법을 쓴 것인데 비슷한 횡령 사례 가운데 액수가 가장 컸다.

경기도 교육청은 유치원 원장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그런데 형사 고발이 이뤄지기 전인 지난 3월, 유치원이 위치한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지역구로 둔 의원 보좌관이 경기 교육청에 전화를 걸어 징계 수위에 의문을 제기했다.

경기도 교육청은 "고발을 어떻게 하는 거냐, 뭐 때문에 고발하는 거냐…(비리 금액) 환급조치 관련해서 있는데 이런 것을 다른 방법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가…."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외압으로 느낀 감사관실은 징계 수위를 조정할 것도 검토했지만, 비리 금액이 워낙 커 예정대로 원장을 고발했다.

이를두고 경기도 교육청 직원은 "보좌관이 전화하는 것 자체가 여기 있는 공무원들한테는 굉장한 압력"이라며 "더군다나 고발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었기 때문에…."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에 대해 해당 의원 보좌관은 "유치원 폐원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문의한 것뿐"이라며 "해당 유치원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한메 전국유치원학부모비대위 위원장은 "진상이 철저히 밝혀져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저희 학부모들은 생각하고 있다"며 "왜 지역구 국회의원실이 직접 이 유치원 구하기에 나섰는지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1. 진짜민주 2019.05.22 01:52

    이제 수사 들어가여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