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로 예정된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삼성전자 평택 공장 방문을 코앞에 두고 청와대 경제 실세들이 "'구걸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한 언론이 보도하자, 김 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9일 인도에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만나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럼 (문재인)대통령도 구걸을 했다는 말이냐"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를두고 정부 내 사정에 밝은 재계 관계자는 "김 부총리는 올해 초부터 첫 대기업 방문처로 삼성을 정하고 연초부터 공을 들여왔다"며 "검찰 조사 같은 외부 사정 탓에 삼성 방문이 이미 3~4차례나 미뤄지다가 겨우 성사됐는데, 청와대 일각에서 또 '구걸'이라고 뒤통수를 치니 불만이 폭발한 것"이라고 했다.

이렇듯 청와대와 경제부총리의 난기류가 표면화되면서 삼성은 당장 6일 투자·고용 계획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삼성이 (투자 계획 등을) 발표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이재용 부회장이 인도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약속했으니 시점과 무관하게 투자 계획 자체는 나올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도 시차를 두고 신규 투자와 고용 계획을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좌파 경제학자 및 실세들이 기싸움을 하는데 그 사이에 삼성이 껴 눈치를 보고 있다. 이 되도 않는 상황을 보고 웃어야하나 울어야하나? 삼성 잡자니 경제가 개판이고, 삼성 도움받으려니 박근혜 대통령 마녀사냥한 게 걸릴 것이다. 문재인 정부답다.
  1. 존슨 2018.08.05 21:17 신고

    기사 내용에 공감합니다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80년대 개발도상국으로 후퇴 돌아가는
    시작을 말씀드린것입니다

  2. 고로 2018.08.05 22:39 신고

    재용아 김동연은 겉저리다.. 진짜 실세는 북쪽에 게신다.. 거기다가 어떻해든 돈을 밀어넣어야 재용이 경영권승계 보장받을수 있을기다..

  3. 성보 2018.08.06 01:59 신고

    이 정권은 모든분야에서 국민들에게 엇나보이려고 발악을 하고있다.
    자기들의 그 동안 더러웠던 세상을 일부러 망해버리려 환장하고 있는것 같다.
    투쟁하지않고 얻는 것은 모두 굴종이라는 그들의 논리가 망하든 말든 지들 똥배짱으로 가겠다는 멍청이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