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MBC라디오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한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방송인 김제동씨의 ‘고액 강연료’ 논란과 관련해 "(김씨가) 욕을 먹는 이유를 저로서는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날 탁 자문위원은 "지자체 강연료가 높다고 하고, 그게 문제라고 해도 그게 김제동 씨가 욕을 먹을 일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최근 김씨는 서울, 경기, 충남 등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에서 강연을 하고 회당 1500만원 안팎의 강연료를 받아 언행불일치로 논란을 빚었다. 

탁 자문위웍은 정부 주최 연사 초청 강연에는 강사료가 정해져 있고 소위 특1급 강사가 시간당 최대 40만원이라는 지적에 대해 언급하며 "그런 강연은 (대상이) 현직 공무원이거나 말 그대로 강연회를 기획하는 데 있어서의 비용에 대한 가이드라인일 것"이라며 "그 비용이면 대한민국에서 강연할 수 있는 사람은 연예인 중에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규정대로 시간당 10만~20만원을 받고 본인의 스케줄을 조정해 공무원들 앞에서 이야기할 만한 그런 연사를 찾기는 어렵다"며 "김씨 같은 경우 지자체에서 주최하고 기획사가 주관하는 행사였을 것"이라고 옹호했다.

탁 자문위원은 "30만~40만원을 주고 어떤 강사를 불러서 30~40명 공무원 또는 관계자들이 강연을 들었을 때의 만족감·밀도·가치와 김씨에게 1500만원을 주고 4000~5000명의 시민이 앉아서 그 토크쇼를 볼 때의 가치를 비교해볼 필요가 있다"며 "무조건 총액이 많다는 문제만 따질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