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간 임무를 마치고 돌아온 해군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홋줄(정박용 밧줄)이 끊어져 승조원 최종근 병장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사고당일에 문재인 대통령은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방문해 지역 농업인들과 함께 모내기를 한 후, 막걸리와 잔치국수를 먹었고 그후에도 이낙연 총리와 조화만 달랑 보낸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있다.

전역을 불과 한 달 앞둔 최 병장(하사 추서)은 최선임 수병으로 마지막까지 남아 홋줄을 조정하는 임무를 수행하다 변을 당했다. 세계 군(軍) 통수권자 중에는 나라를 위해 희생된 군인을 직접 찾아 조문하는 경우가 많지만 안보가 최우선인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에도 조화만 보냈다. 총리도 가지 않았다.

이를두고 북한 눈치보기가 도를 넘었단 지적이 나오고있다. 그도 그럴 것이 문재인 정권의 군 희생자 홀대는 한두 번이 아니다. 청와대는 작년 해병대 기동 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로 5명이 순직했을 때도 영결식 직전까지 조문 인사를 보내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북한의 서해 도발로 순국한 우리 장병을 추모하는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했다. 화재나 낚싯배 사고 등 민간 희생에는 대응이 전혀 다르다. 2017년 대통령이 제천 화재 현장을 방문한 건 사고 22시간 만이었다. 인천 낚싯배 사고 때는 국무회의에서 단체 묵념까지 했으면서 순직 용사에게만 인색한 것은 결국 북한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묻고 싶다. 만약 대한민국 장병 목숨과 김정은의 목숨 둘중 하나를 택하라면 어느것을 택할 것인가? 어느나라 국군통수권자에게는 별 시답잖은 질문이겠지만 지금의 오락가락한 문재인 대통령에겐 꼭 필요한 질문이다. 대한민국 군인보다 김정은 눈치보기 바쁜 어떤 대통령... 페미니스트들의 군인 무시... 대한민국 장병들이 회의감에 빠져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1. 공감 2019.05.27 22:07

    저 빨갱이 샊 죽여야돤다

  2. 청운 2019.05.28 13:22

    정은이의 눈치나보고 꼬리나 흔드는 개에게 무엇을 바라는가? 정은이의 개.

  3. 빵구 2019.05.30 21:49

    문재인 특전사 나왔다며 정말 맞나?

  4. 빵구 2019.05.30 21:50

    추모합니다 최하사님 고맙습니다 우리 국민으로 정말 감사드립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