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북한 관영 매체들은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적폐', '자한당', '세월호', '5.18', '이명박.박근혜 역도' 등에 단어를 사용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 좌익(민주, 정의, 평화, 기타 등등)이 사용하는 단어와 북한이 사용하는 단어 일치 ●

북한 매체가 유독 우파(보수) 또는 중도 성향의 정당이나 정치인만 비판함에 따라 북한과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심지어 지금은 해체된 통합진보당이 한패가 아니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번에 북한이 자유한국당을 비판할 때 주로 사용하는 단어들이 대한민국내 좌익진영(진보)이 자유한국당을 비판할 때 사용하는 것과 놀라울정도로 일치한다.

이날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통일선전국이 '적폐의 본산 자한당의 추악한 정체를 만천하에 폭로한다'는 제목의 고발장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조평통 통일선전국 명의로 고발장을 낸 것은 지난해 8월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에 불가 입장을 밝혔던 한국당을 비난한 데 이어 두 번째다.

통일선전국은 고발장에 "남조선보수의 '적통'으로 자처하는 '자한당'의 내력을 파내려가면 외부로부터 이식된 파쑈독재의 썩은 즙을 걸탐스럽게 빨면서 진보와 민주의 원수로 자라난 보수의 정체성이 극명하게 드러나게 된다"고 주장했다. 

또 "진보·민주세력을 기어코 물어뜯고야말려는 파쑈적 기질은 도태된 것이 아니라 더욱 극악해져 박근혜 역도 시기에는 합법적 정당인 통합진보당을 '종북'세력으로 몰아 강제해산하고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생존권을 요구하는 평범한 시위자들에게까지 폭압의 칼을 휘두르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vs 북한과 더불어민주당 ●

최근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과 '독재' 발언으로 공방을 벌이고 있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을 향해 "좌파 독재"라고 발언하자,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때 한국당을 겨냥해 "독재의 후예"라고 맞받아쳤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독재 통치자들의 후예가 '독재 타도'를 외치고 있다"고 공격했다.

통일선전국은 황교안 대표에 대해 "황교안이야말로 '도로박근혜당', '박근혜공범당'의 주범이며 적페청산의 첫째가는 대상"이라며 "황교안을 비롯한 역적당것들은 발길이 닿는 곳곳마다에서 '경제가 파탄위기에 몰렸다'고 고아댔다. 그러나 남조선경제가 망가지고 민생이 도탄에 빠진 것은 전적으로 보수패당의 집권기간 이명박, 박근혜역도가 저지른 반인민적악정의 산물이고 후과이며 비참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황교안을 비롯한 '자한당' 패거리들이 제아무리 '민생'과 '안보'를 떠들어도 파쑈의 본당, 사대매국과 동족대결 미치광이무리, 적페의 본산으로서의 저들의 추악한 정체를 결코 가리울 수 없다"며 "역적패당은 '민생'과 '안보'를 내걸고 제 아무리 살구멍을 열어보려고 발악하여도 민심의 거센 항거와 준엄한 심판을 받고 멸망의 구렁텅이에 처박히고야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1. 청운 2019.05.28 13:27

    북한은 자유한국당만이 아니라 우파를 무서워한다.
    정은이의 개로 꼬리흔드는 개에겐 관심없다.
    그러니 사사건건 무서워서 어쩌지 못하고 짖어대는 개의 근성이지.
    저런개는 사료도 주면 않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