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강남 클럽에서 가장 값비싸게 그리고 가장 많이 거래되는 마약이 '북한산 마약'인것으로 전해졌다. 이유가 북한산 마약은 공장이 아닌 제약회사에서 만들어 순도가 높아 최고급으로 쳐주기 때문이며, 국내 거래량 중 40%나 차지한다.

최근 승리와 윤총경의 버닝썬 마약 사건과 연예인 마약사건으로 일명 '클럽 마약'이 주목 받고 있다. 클럽 관계자는 TV조선 탐사보도 세븐과 인터뷰에서 "북한산 그런 건 고급 VIP들만 쓰는 걸로 알고 있다"며 "(가격차이가)적게는 5배 많게는 10배 정도 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탈북자 출신 마약 거래상은 "(국내 마약 유통량이)100% 있으면 30~40% 정도는 된다"며 "북한산이라고 하면 최고로 봐주고 순도가 좋으니까 없어서 못 판다"고 했다. 북한산 마약이 이미 국내 마약 유통량의 상당량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탈북자 출신 마약 거래상은 "대부분 북한 브로커들이고 그 사람들한테 부탁을 한다"며 "미리 다 국경 경비대 끼고서 하는 거니까... 며칟날 약속 잡아가지고 우리는 돈을 주고 물건을 받는다"고 했다. 이는 세관의 검열없이 북한에서 대한민국으로 무작위로 유입된다는 말이다.

이렇듯 북한이 대한민국 마약 유통 거래량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이유는 최근 대북제재가 본격화되자, 북한은 김정은의 지시하에 국가단위의 투자로 생산한 A급 마약을 '문재인 정부 치하 허술한 세관'을 통해 대량 유입했기 때문인것으로 전해졌다.

前 북한 약대 교수는 인터뷰에서 "(북한 마약 제조자들이) 다 약학대학 졸업생들"이라며 "국가적 투자가 들어가니까, 설비고 뭐고 다 거기다 집중하니까, 그게 A급으로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