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황교익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에서도 박쥐를 먹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비난을 받고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에 이어 '황교익'까지 '중국 옹호'... ●

최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폐렴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뱀, 박쥐 등 야생동물을 즐겨 먹는 중국인의 식습관 때문에 발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로 인해서 국내에서는 반중.혐중 여론이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황씨가 이같은 글을 적은 것이다.

황씨가 뜬금없이 이러한 글을 올린 게 아니다. 황씨가 이같이 큰 비난을 감수하면서까지 글을 쓴 이유는 자신이 지지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중국을 옹호하는 입장을 계속 내비치고 있기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날 먼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한중 양국 국민의 혐오감을 부추기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 중국은 앞으로 오랜 세월을 함께 돕고 살아야 할 소중한 친구"라고 말해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덩달아 황씨는 경향신문의 '남획으로 박쥐 멸종 위기'라는 제목의 기사 링크를 공유하며 "1979년 경향신문 기사, 박쥐를 잡아먹어 개체 수가 급격히 줄었다고 전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지자 박쥐를 식용하는 중국인에 대해 혐오의 말을 입에 올리는 이들이 있다"며 "한국인도 예전에는 지금의 중국인과 다르지 않았다"고 중국인의 식습관을 안좋게 보는 한국인들을 비판했다.

이어 "(한국인도) 박쥐를 먹었다. 물론 일반식은 아니었다"며 "몸에 좋을 것이라 생각하고 먹었다. 2010년대 중국인의 음식 관습이 1970년대 한국인 수준이라 생각하면 큰 무리가 없다"고 적었다.


● 대선 당시 문재인 지지했던 황교익 그후 방송에서 자주 출연... ●

황씨는 "'박쥐 요리'는 한국 방송사들이 가끔 다루는 소재이기도 하다"며 "박쥐를 먹는 지역에 가서 이를 요리하고 먹는 장면을 찍어 안방에 내보낸다. 실제로 박쥐 요리 먹방으로 시청률 대박을 친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황교익은 "시대에 따라 인간의 먹을거리가 바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건으로 적어도 중국에서는 박쥐 요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그럼에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잠잠해지면 예전에도 그랬듯, 한국의 방송사는 오직 시청률을 위해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어느 오지에서 '맛있는 박쥐 요리' 먹방을 찍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씨는 2017년 대선 당시 문 대령을 공식 지지 선언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각종 방송에 더욱 자주 출연하며 현재는 맛 칼럼니스트로 활동중이다.

  1. 조나단 2020.01.31 10:04

    황교익 너는 분명히 중국놈이다. 난 니 나이대지만 박쥐파는 것도 먹는 것도 본 적이 없다 . 근데 넌 경홈하고 먹었으니 한국내 중국넘들이 먹는 걸 봤겠지. 한국내 가짜 한국인들히 많다. 예전에 중국놈들 그렇게 많이 넘어왔는데 화교는 극소수지. 넌 공산당 전염병 중국을 사랑하는 썩어빠잔 중국넘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