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 부부의 국외 이주 의혹을 규명하겠다며 당내에 '문다혜 특별위원회'를 발족했다.


● 대통령 딸 수사하려니까... 바로 검찰 조사? ●

당초 다혜씨 일가 해외 이주 의혹을 제기해온 곽상도 의원이 위원장을 맡기로 했지만, 검찰 수사에서 '피의자' 신분이 되면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김학의 전 법무차관 재수사와 관련해 곽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바꿔 본격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한국당이 다혜씨 부부 관련 의혹 제기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며 맞불을 놓고 나온 것으로 보인다.


● 문재인 딸 문다혜, 집을 남편에게서 증여 받아 매각한 의혹, 남편과 관련한 회사에서 700억원짜리 펀드 운영권을 준 의혹 ●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미 밝혀진 것처럼 다혜씨의 국외 이주와 관련해 여러 가지 궁금증이 있다"며 "집을 남편에게서 증여 받아 매각한 부분과 남편과 관련한 회사에서 700억원짜리 펀드 운영권을 준 부분 등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문다혜 특위'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인 이종배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박덕흠, 정유섭, 김승희, 김종석, 송언석, 최연혜 의원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나경원 "대통령 딸 건드니, 먼지털기식 정치보복" ●

나 원내대표는 검찰 '김학의 의혹' 수사단이 최근 곽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바꾼 데 대해 "문 대통령 딸을 건드린 것이 이유"라며 "치졸하고 야만적인 정치보복"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딸을 건드렸으니 먼지털기식으로 다스리겠다는 이 정권의 결과는 부메랑으로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곽 의원은 다혜씨 일가족이 작년 7월 동남아로 이주했다며 청와대에 이주 사유와 경호 비용 등을 공개하라고 요구해왔다. 이 과정에서 다혜씨 남편이 현직 공공기관 이사장이 오너인 항공사와 합작을 염두에 두고 만든 태국 자본이 만든 회사에 취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런가 하면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김학의 전 차관이 임명됐던 2013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면서 경찰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