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BS 방송이 지난달 28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인 1,5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의 58%가 1차 정상회담 이후 지금까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축소하지 않았다면서 오는 2월 말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을 열어선 안 된다고 답했다.

이는 미국인의 절반 이상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에 부정적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으로,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에 진전이 없는 것에 대한 회의적 반응이다.

지지 정당 별로는 무당파는 57%, 공화당 지지자 77%, 민주당10%가 미·북 정상회담을 열어선 안 된다고 답했다.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감축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17%만이 그렇다고 답했고, 57%미·북 정상회담을 열어선 안 된다고는 예전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25%는 오히려 핵을 추가 개발하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미국인들의 북한에 대한 공포감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군사 공격이 필요할 만큼 북한을 위협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6%로, 지난해의 29%보다 10% 포인트 넘게 줄었다. 다만 전체 응답자 가운데 69%는 북한을 여전히 미국과 그 동맹국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본다고 답했다.

북한을 바라보는 미국 국민의 시각이 여실히 드러난 설문조사다. 대한민국 국민은 평화 프래임에 봉사가 된 반면, 북한과 11500 킬로미터 떨어진 미국에선 북한을 더 경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국민의 과민반응일까? 그게 아니라면 대한민국 사람들이 스톡홀름 증후군에 걸린걸까? 그 결과는 조만간 드러나겠지만, 뭐가 되었든 최악은 면하길 바란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