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는 홍콩 정부가 제안한 개정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홍콩에서 수십만명이 벌인 평화시위는 이 법안에 대한 대중의 반대를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홍콩의 범죄인을 중국으로 강제 송환하려는 개정안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한것이다. 친중파들이 장악한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법’은 중국 본토와 대만, 마카오 등 홍콩과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홍콩 시민들은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기 위해 이 법을 악용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우리는 또한 개정안이 홍콩의 사업 환경을 해칠 수 있고 홍콩에 거주하거나 홍콩을 방문하는 우리 시민들에게 중국의 변덕스러운 사법제도를 강요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한 국가 두 체제'의 지속적인 침식은 홍콩이 오랫동안 확립해 온 특수 지위와 국제 문제를 위태롭게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도 지난달 홍콩의 민주화 지도자인 마틴 리 전 민주당 창당 주석을 만나 이번 법안이 "홍콩의 법치주의를 위협한다"며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반면 중국 정부는 홍콩이 추진하는 법안에 확고한 지지를 표명하면서 미국과 영국, 캐나다, 대만 등에서 이 법안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외부 세력의 개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1. 고로 2019.06.11 15:00

    중국몽 하자는 문재인대통령님이 적폐로 지정한 정치인과 재벌을 북송시키버리는 법안 만드는거 아냐 ㅋ 그럼 영구집권가능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