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


4·15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30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법원이 수개표를 즉시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수개표 실시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대법원이 20대 총선 선거소송에서 수개표를 실시한 사례가 있지만, 21대 총선 선거소송에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민 전 의원은 “지금까지 제기된 선거무효소송은 130여건”이라며 “국민이 절박한 심정으로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했지만, 소송 당사자인 선거관리위원회는 답변서 제출을 지연하고 있고 대법원은 재판절차를 진행조차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법원이 통합선거인명부, 서버, 전자개표기 등 전산장비에 대한 증거보전을 일률적으로 기각해왔다”며 “대법원이 부정선거 의혹에 둘러싸인 사건에 대해 진실을 밝힐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민 전 의원을 포함해 차명진 전 후보, 이성헌 전 후보, 김소연 전 후보, 이언주 전 의원 강용석 변호사는 대법원에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하고 증거보전을 신청했다.

  1. 1000만 예비역 2020.07.09 00:43

    아니..왜 깨끗한 선거였다면 사실을 열어 보여주면 되는데..왜..개봉을 못하는지..
    정말 조작이 없는지 몇곳만 확인 하게 하면 될듯한데..
    확인 하자 ..개표실사~

+ Recent posts